폭스바겐코리아, 3세대 부분변경 '신형 투아렉' 사전 계약… "내달 출시"

    입력 : 2024.07.10 14:26

    폭스바겐, 신형 투아렉 / 폭스바겐코리아 제공

    폭스바겐코리아가 내달 6일 출시하는 플래그십 SUV '신형 투아렉'의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신형 투아렉은 3세대 부분변경 모델로, 스타일리시한 외관 디자인은 물론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을 추가해 상품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외관은 완전히 새롭게 변화됐다. 새롭게 적용된 프론트 LED 라이트 스트립과 라디에이터그릴, 블랙톤의 스포티한 디자인으로 업그레이드된 프론트 범퍼 디자인이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브랜드 최초로 3 Eyes 디자인을 적용한 IQ.라이트 HD 매트릭스 헤드라이트도 탑재해 투아렉만의 시그니처 프론트 디자인을 완성했다. 이 헤드라이트는 총 3만8000개 이상의 인터랙티브 LED가 주행 속도, 내비게이션, GPS, 카메라 등의 정보를 종합해 주행 상황에 최적화된 조명을 선사한다. 특히 도로 위 상대방 운전자의 시야를 방해하지 않고 부분적으로 조명을 비추는 기술을 더욱 고도화했다.

    측면부는 새로운 사이드 스커트 디자인(R-Line)의 적용으로 차체의 입체감을 강조했다. 후면부는 테일게이트를 수평으로 길게 연결하는 LED 라인과 6개의 L자형 LED가 결합된 새로운 디자인의 LED리어 컴비네이션 램프가 적용돼 존재감을 더욱 부각시켰다.

    폭스바겐, 신형 투아렉 / 폭스바겐코리아 제공

    실내는 12인치 디지털 콕핏과 15인치 MIB3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헤드업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이노비전 콕핏을 적용해 직관적인 디지털 인터페이스를 선사한다. 덴마크 프리미엄 오디오 '다인오디오 컨시퀀스' 사운드 시스템은 전 트림 기본 탑재됐다. 탑승자의 편의를 더욱 증대시키는 소프트 도어 클로징 및 뒷좌석 도어 커튼도 전 트림에 추가됐다.

    파워트레인은 EA897 evo3 V6 3.0 T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그리고 최고출력 286마력, 최대토크 61.2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에어 서스펜션과 올 휠 스티어링 시스템은 온·오프로드를 아우르는 최상의 성능과 안정성을 제공한다. 새롭게 추가된 루프 로드 센서는 차체 제어 시스템 및 첨단 구동 장치와 조합돼 차량의 주행 안정성을 향상함과 동시에 더욱 다이내믹한 퍼포먼스를 발휘할 수 있게 도와준다.

    최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IQ.드라이브도 전 트림에 기본 탑재됐다. 교차로 운전 시 전방 사각의 위험을 경고 또는 긴급 제동해주는 '전방 크로스 트래픽 어시스트'를 포함해 ACC, 프론트 어시스트, 레인 어시스트, 사이드 어시스트, 트래블 어시스트 등의 기능을 통해 운전자의 편안하고 안전한 주행을 제공한다.

    폭스바겐, 신형 투아렉 / 폭스바겐코리아 제공

    신형 투아렉의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프레스티지 1억99만원, R-Line 1억699만원이다. 구매 고객에게는 '5년·15만km 보증'과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사고 차량 보험 수리 시 자기부담금을 총 5회까지 지원하는 '사고 수리 토탈 케어 서비스'가 제공된다. 기존에 운행하던 차량을 트레이드인하는 경우 300만원, 폭스바겐 재구매 시 150만원의 추가 혜택을 제공한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신형 투아렉의 국내 정식 출시를 기념해 특별 금융 혜택을 제공한다.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를 통해 신형 투아렉 프레스티지 모델 구매 시 잔존가치 보장 프로모션 또는 60개월 할부 프로모션을 선택할 수 있다.

    잔존가치 보장 프로모션을 통해 선수금 30%(2938만8090원) 납입 후 월 84만원대로 구매할 수 있으며, 60개월 할부 프로모션 선택 시 선수금 30% 납입 후 월 130만원대로 만나볼 수 있다.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 이용 시 1년 또는 2만km 이내에 차체 외부나 전면 유리, 사이드 미러, 타이어 등에 손상이 발생할 경우 1회에 한해 수리비를 보상하는 '바디 & 파츠 프로텍션' 혜택도 함께 제공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