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카 "유가 안정세… 7월 하이브리드 시세 0.5% 하락 전망"

    입력 : 2024.07.08 15:25

    케이카, 2024년 7월 중고차 시세 전망 / K Car 제공

    최근 유가가 안정세를 보이자 친환경 차량을 대신해 내연기관을 찾는 소비자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K Car(케이카)는 국내 중고차 시장에서 유통되는 출시 12년 이내 740여개 모델을 대상으로 평균 시세를 분석한 결과, 국산 가솔린·디젤 차량은 각각 0.3%, 0.2% 하락이 전망되는 반면 하이브리드는 0.5% 하락해 더 큰 낙폭을 보일 것으로 8일 전망했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휘발유 가격은 5월 둘째 주부터 7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다 8주 만에 오름세로 전환했다. 유가가 낮아지면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의 시세가 낮아지고, 기름차로 분류되는 디젤·가솔린 차량의 시세가 강세를 보이는 경향이 있다. 다만 최근 들어 유가가 다시 오르고, 이달 1일부터 유류세 인하 폭 또한 조정돼 내달에는 다른 양상을 보일 것으로 분석된다.

    이달에는 국산 인기 하이브리드 모델들이 대부분 하락세를 보일 전망이다. 하락 모델은 기아 K5 3세대 하이브리드(이하 전월比 -2.2%), 기아 K7 프리미어 하이브리드(-1.9%), 현대차 투싼 하이브리드 4세대(-1.6%), 현대차 더 뉴 그랜저 하이브리드(-1.6%), 기아 쏘렌토 4세대 하이브리드(-1.0%) 등이다.

    수입차는 전반적으로 강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패밀리카로 선호되는 중형 이상의 SUV가 전반적으로 보합세를 띨 것으로 보인다. 상승 및 보합 모델은 볼보 XC60 2세대(2.3%), 아우디 Q5(0.0%), 벤츠 GLC클래스 X253(0.0%), BMW X4 G02(0.0%), 렉서스 NX300h(0.0%) 등이다.

    조은형 케이카 PM팀 애널리스트는 "유가가 안정세를 보이자 하이브리드 대비 가성비가 좋은 내연기관 선호도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며, "수입차는 다가올 휴가철을 맞아 가족이 함께 타기 좋은 SUV를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있어 보합세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