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 TCS 레이싱, 美 포틀랜드 E-프리서 포디움 올라

    입력 : 2024.07.05 17:22

    재규어 TCS 레이싱, 美 포틀랜드 E-프리서 포디움 올라 / JLR 코리아 제공

    JLR 코리아는 재규어 TCS 레이싱 팀이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미국 포틀랜드에서 열린 2024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14라운드에서 포디움에 오르며 월드 챔피언십 팀 및 드라이버 부문에서 모두 1위 자리를 수성했다고 5일 밝혔다.

    재규어 TCS 레이싱 팀 소속 미치 에반스는 14라운드에서 3위를 차지하며 드라이버 월드 챔피언십 순위 2위로 상승했다. 닉 캐시디는 경기 중 다중 차량 충돌 사고로 인해 프론트 윙을 교체하는 등 어려운 레이스를 펼쳤으나 여전히 드라이버 월드 챔피언십에서 12점 차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재규어 TCS 레이싱 팀은 13라운드에서 폴 포지션을 차지하고, 14라운드에서는 포디움에 오르는 등 강력한 퍼포먼스를 보여줬으나 두 번의 어려운 경기를 치르며 아쉬움을 남겼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규어 TCS 레이싱 팀은 선두를 유지하며 오는 20일과 21일 런던에서 열리는 시즌 피날레를 준비하고 있다. 팀은 팀 월드 챔피언십 타이틀을 확보하고 닉 캐시디와 미치 에반스의 드라이버 월드 챔피언십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

    14라운드 경기 초반, 재규어 TCS 레이싱 팀의 두 드라이버 모두 에너지를 관리하며 주행했다. 미치 에반스는 10위권 안팎을 오갔고 여섯 번째 위치에서 출발한 닉 캐시디는 전략적으로 뒤로 물러나 레이스를 펼쳤다. 경기 중반까지 두 드라이버 모두 에너지 면에서 좋은 위치를 점했으며, 특히 닉 캐시디는 실전에 강한 드라이버라는 것을 증명해 냈다. 하지만 접전의 양상 속 여러 차례의 사고가 발생했고, 13랩에서 앞 차의 연쇄 충돌로 닉 캐시디의 프런트 윙이 손상돼 교체를 위해 피트로 들어가야만 했다.

    18랩에서 세이프티 카가 호출돼 이전 사고로 인한 잔해를 수습한 뒤 경기는 20랩에 재개됐다. 경기가 재개되자마자 미치 에반스는 어택 모드를 사용해 필드를 가로지르며 단숨에 2위까지 올랐다가 최종 3위로 경기를 마쳤다.

    제임스 바클레이 재규어 TCS 레이싱 팀 감독은 "이번 포틀랜드에서는 미치 에반스가 포디움에 오른 것은 긍정적이었지만 한편으로는 다소 아쉬움이 남는 양면적인 결과를 거뒀다"며, "이제 우리는 런던에서 열리는 시즌 피날레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어 "현재 팀 월드 챔피언십에서 리드를 유지하고 있으며 드라이버 순위도 1위와 2위를 차지해 유리한 위치에 올라와 있다"며, "우리의 전략을 분석하고 강화해 런던 홈 관중 앞에서 열릴 마지막 경기에서 최종 우승을 위해 모든 것을 쏟아부을 것"이라고 말했다.

    2024 ABB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시즌 피날레 15·16라운드는 오는 20일과 21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