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모빌리티쇼] 제네시스, 초대형 전동화 SUV '네오룬' 아시아 최초 공개

    입력 : 2024.06.27 15:07

    제네시스, 초대형 전동화 SUV '네오룬' 콘셉트 / 현대차그룹 제공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27일 벡스코(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소재)에서 열린 2024 부산모빌리티쇼 프레스데이에서 초대형 전동화 SUV '네오룬 콘셉트(NEOLUN, 이하 네오룬)'를 아시아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네오룬은 디자인과 기술의 유기적인 결합을 통해 제네시스의 무한한 가능성과 미래 방향성을 보여주는 콘셉트 모델이다.

    네오룬은 새롭다는 의미의 'Neo'와 달을 뜻하는 'Luna'의 조합으로, 기존 럭셔리 차량과 차별화되는 제네시스만의 미래 지향적인 혁신 가치를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현대제네시스글로벌디자인담당 이상엽 부사장은 "네오룬은 가장 순수하면서도 완벽한 방식으로 제네시스만의 우아함을 반영한 모델"이라며, "한국의 달 항아리처럼 비울수록 채워지는 가치와 시간이 흘러도 변함없는 품격을 네오룬에 담았다"고 말했다.

    제네시스, 초대형 전동화 SUV '네오룬' 콘셉트 / 현대차그룹 제공

    네오룬은 불필요한 요소를 최소화하는 '환원주의 디자인'을 기반으로 고급스러움과 혁신을 동시에 표현한다. 차량 앞뒤 도어 사이를 연결하는 B필러가 없고, 앞문과 뒷문이 서로 마주보며 열리는 'B필러리스 코치도어'가 대표적이다.

    B필러리스 코치도어는 전통적인 차량 구조와 비교해 한층 개방적인 실내 공간을 제공하고, 실내외 디자인 혁신은 물론 승하차 편의성까지 극대화하면서 제네시스가 펼쳐 나갈 혁신적인 모빌리티의 비전을 보여주는 핵심 요소다.

    실내 공간은 손님을 존중하고 정을 나누는 한국 고유의 '환대 문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탁 트인 개방감을 느낄 수 있는 B필러리스 코치도어를 시작으로 긴 휠 베이스를 활용한 넓은 실내는 탑승객에게 편안함과 안락함을 제공한다.

    또한, 네오룬의 1열 시트는 회전 기능을 통해 정차시 탑승객이 공간의 실용성을 누릴 수 있도록 했으며, 대화면 가변 디스플레이와 천장에서 펼쳐지는 후석 플렉스 디스플레이는 차내에서 오감을 자극하는 경험을 선사한다. 내부에 설치된 사운드 시스템은 음향 성능 뿐만 아니라 디자인 측면에서도 차량의 미적 가치를 높이는 역할을 한다.

    제네시스 엑스 그란 레이서 콘셉트(위)와 G80 전동화 부분변경 모델(아래) / 현대차그룹 제공

    이와 함께 제네시스는 고성능 영역으로의 도전을 알리는 '제네시스 마그마'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제네시스 엑스 그란 레이서 콘셉트'를 최초로 공개했다.

    제네시스 마그마는 기술적 역량과 미학적 정체성을 바탕으로 고성능 럭셔리를 지향하는 제네시스의 신규 프로그램이다. 제네시스는 궁극적으로 마그마 프로그램을 통해 현재 라인업을 기반으로 한 고성능 모델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바탕으로 탄생한 제네시스 엑스 그란 레이서 콘셉트는 디지털 레이싱 게임용 모델이다.

    제네시스는 3년 만에 개발한 'G80 전동화 부분변경 모델'을 국내에 최초로 선보였다. 8월 G80 전동화 부분변경 모델을 국내에 본격 출시할 계획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