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美 아처와 맞손… "한국형 UAM 서비스 상용화 박차"

    입력 : 2024.05.31 18:47

    장성욱 카카오모빌리티 미래이동연구소장(오른쪽)과 니킬 고엘 아처 CCO(왼쪽)가 협약식 사인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모빌리티가 미국의 글로벌 도심항공교통(UAM) 기체 제조사인 아처 에비에이션(이하 아처)과 손잡고 '한국형 UAM 서비스 상용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28일 판교 사옥에서 진행된 체결식에는 카카오모빌리티 장성욱 미래이동연구소장, 아처 니킬 고엘 최고 사업총괄 책임자(CCO)가 참석했다.

    아처 니킬 고엘 CCO는 "한국 내 선두 기업으로서 카카오모빌리티가 끊김없는 이동을 지원하는 MaaS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모빌리티 신기술을 안착시키고 있는 점이 인상 깊었다"며, "UAM 분야에서도 완성도 높은 플랫폼 기술을 통해 사용자 친화적인 멀티모달 서비스를 제공해 한국 내 성공적인 상용화 사례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처는 미국 연방항공청(FAA)에서 인증 가능성이 높은 기체사 중 하나로, 국토교통부 주관의 민관협동 실증사업인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그랜드챌린지(K-UAM GC)'에서도 빠른 국내 인증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에는 카카오모빌리티, LG U+, GS건설 등이 참여 중인 'UAM 퓨처팀' 컨소시엄에 합류하기도 했다.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K-UAM GC 수행을 위한 협업에 나설 계획이다. 

    먼저 양사는 올해 말로 예정된 K-UAM GC 1단계 실증시험에서 UAM 기체를 활용하기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성공적인 서비스 상용화 실현을 위해 올 4분기 내 아처 항공기의 공개 시범 비행을 추진하고, UAM 기체와 서비스 운영에 대한 안전 및 인증 기준 개발 검토도 함께 수행할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를 위해 아처의 기체 'Midnight' 최대 50기에 대한 구매 의향을 전달했다.

    양사는 지난 29일 국토교통부 세종청사에서 백원국 국토부 2차관과 만나 국내 UAM 상용화 비전과 실증사업 추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관련해 카카오모빌리티는 정부의 2026년 UAM 서비스 전국 확대 계획 시점에 맞춰, 카카오 T 플랫폼 기술 및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상과 상공을 아우르는 '멀티모달(Multi-modal) 모빌리티' 영역에서의 서비스 제공 포부를 밝힌 바 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카카오모빌리티는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자로서 그랜드챌린지 실증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기 위해 업계를 선도하는 기체사와 협력을 진행해 왔다"며, "아처는 미 공군(USAF)과 1억420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체결하는 등 UAM 기체 인증 및 양산을 가장 빠르게 성공할 것으로 기대되는 업체 중 하나인 만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영국 기체 제조사인 '버티컬 에어로스페이스'와도 UAM 상용화를 위한 파트너십을 이어가고 있다. 향후 한국 내 UAM 상용 서비스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의 구체적인 협력 방안도 지속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