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셔리 SUV 레인지로버, 윔블던 챔피언십과 공식 파트너십 체결

    입력 : 2024.05.29 11:02

    럭셔리 SUV 레인지로버, 윔블던 챔피언십과 공식 파트너십 체결 / JLR 코리아 제공

    JLR 코리아는 세계적인 럭셔리 SUV 브랜드 레인지로버와 세계에서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을 이어온 테니스 토너먼트인 윔블던 챔피언십이 처음으로 공식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영국 여름을 대표하는 윔블던 챔피언십은 전 세계 수백만 명이 관람하는 권위 있는 그랜드 슬램 대회로, 2024년 레인지로버가 처음으로 공식 차량 파트너로 참여해 대회를 지원한다. 기존 공식 파트너였던 재규어에서 레인지로버로 전환됨에 따라 JLR의 윔블던 챔피언십 지원은 10년 이상 지속되고 있다.

    데보라 제반스 올 잉글랜드 클럽 회장은 "레인지로버가 공식 차량 파트너로 발표됨에 따라 JLR과의 오랜 파트너십을 이어갈 수 있어 기쁘다"며, "EV 모드로 이동이 가능하고 배기가스 배출이 적은 PHEV를 다수 포함한 점이 특히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또 이어 "이것은 2030년까지 탄소 중립 운영 목표를 이루겠다는 올 잉글랜드 클럽의 목표를 향한 또 하나의 단계"라고 덧붙였다.

    레인지로버는 50년 이상의 진화를 통해 지금껏 럭셔리한 SUV를 선보이며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이는 레인지로버의 숨 막힐 듯한 모더니티, 비교할 수 없는 정교함과 비할 데 없는 성능에 기반한다. 레인지로버는 올해 말 첫 번째 순수 전기차 공개를 앞두고 있다.

    신형 레인지로버와 레인지로버 스포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 등은 대회 기간 동안 선수들과 팀, 대회 관계자들이 공식 장소로 이동하는 데 활용된다. 순수 전기 주행 범위가 최대 120.7km(75마일)에 달하는 레인지로버의 순수 전기 주행거리를 극대화하기 위해 현장 충전 시설을 사용할 예정이다.

    배기가스 감축은 윔블던의 친환경 서약의 핵심 요소다. 최근 완공된 인도어 테니스 센터의 현장 충전 인프라는 재생 에너지를 사용할 뿐만 아니라 더 많은 하이브리드 및 전기 차량을 수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 올 잉글랜드 클럽의 2030년 탄소 중립 목표 실현에 한 발 더 가까워지고 있다.

    윔블던 챔피언십은 오는 7월 1일부터 14일까지 올 잉글랜드 론 테니스 클럽에서 열릴 예정이다.

    제럴딘 잉검 레인지로버 매니징 디렉터는 "윔블던 챔피언십은 전 세계 수백만 명이 시청하는 아이코닉한 영국 문화 행사인 만큼, 레인지로버가 창의적인 스토리텔링으로 글로벌 고객과 소통할 최고의 기회"라며, "이는 레인지로버의 럭셔리함과 정교함을 완벽하게 포착할 뿐만 아니라, 레인지로버와 윔블던이라는 두 모던 럭셔리 브랜드 간의 시너지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