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전략 순항" 쏘카, 1분기 카셰어링 매출 838억 기록… 전년比 24% 증가

    입력 : 2024.05.13 16:42

    쏘카 CI / (주)쏘카 제공

    쏘카가 차량과 이용자의 생애주기가치(LTV)를 극대화하는 쏘카 2.0 전략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카셰어링 매출 상승과 이익률 개선, 플랫폼 사업 확대의 성과를 거뒀다.

    (주)쏘카는 올해 1분기 카셰어링 부문 매출 838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전년(675억원) 동기 대비 24.1% 증가한 수치다. 1개월에서 12개월까지 월 단위 중장기 대여상품인 쏘카플랜은 운영 규모를 8100대까지 확대하며 매출이 1년 새 182.3% 증가했다.

    쏘카 관계자는 "1분기 고부가가치 서비스인 부름·편도의 확대가 카셰어링 부문 매출 증가를 주도했다"며, "또한, 차량 운영 대수를 2만2800대로 확대했으며 단기와 중장기로 탄력적으로 차량을 운영해 매출총이익률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차량을 원하는 곳으로 배달해 주는 부름 서비스와 반납 장소를 편하게 변경할 수 있는 편도 서비스는 2년간 연평균 41.2% 성장하며 전체 이용 건수 대비 20% 수준까지 늘어났다. 부름·편도 서비스의 경우 왕복 서비스 대비 건당 매출이 2.0배 높아 매출 상승에 크게 기여했다. 또한, 부름·편도 서비스를 통한 이용 편의성 제고와 숙박 서비스가 결합하며 자차 보유자가 많은 4050세대의 카셰어링 이용 시간이 1년 새 23.9% 급증했다. 신규 면허 취득자의 60%가 쏘카 회원으로 가입하는 21~39세 회원의 이용 시간도 두 자릿수대 높은 성장률을 기록, 지속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 6400대였던 쏘카플랜 운영 규모는 1분기 8100대까지 늘어나 카셰어링 가동률 상승에 기여했다. 이동 수요가 적은 1분기에는 카셰어링 차량을 줄이고 쏘카플랜의 차량 운영을 확대하는 탄력적인 차량 운영 전략을 통해 카셰어링 이익률이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한 18.5%를 기록했다. 단기 카셰어링과 플랜 간 차량 전환이 확대되는 성수기에는 이익률이 더욱 개선될 전망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숙박, 공유전기자전거 일레클, 온라인 주차 플랫폼 모두의주차장 등 플랫폼 사업 부문은 1년 새 거래액이 62.9% 늘어난 184억원을 기록했다. 플랫폼 서비스 확대와 적극적인 마케팅 효과로 월간 앱 방문자(MUV)수는 151만명으로 1년 새 41.3% 증가했다.

    쏘카는 차량 LTV 확대를 위해 중고차 매각을 최소화해 1분기 중고차 판매 매출은 2억원으로, 전년(118억원) 동기 대비 98% 감소했다. 중고차 판매 최소화에도 불구하고 1분기 총매출은 906억원으로 전년(857억원) 동기 대비 5.7% 성장했다. 매출총이익은 121억원에서 135억원으로 12.0% 늘어났다. 쏘카는 쏘카 2.0 전략에 따라 카셰어링 부문 수요 창출과 플랫폼 부문 성장을 위한 적극적 마케팅 활동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108억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쏘카는 2분까지 쏘카 2.0 전략을 위한 투자에 집중하는 한편 2분기부터 카셰어링의 외부 채널 판매를 통한 수요 확대, 공항 이동 서비스와 외국인 이동 서비스 등 플랫폼 서비스의 확대 및 차량 이코노믹스의 지속적인 개선을 통해 높은 매출 상승률을 유지하면서 3분기부터 유의미한 수익성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달 말부터 네이버에서 바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예약할 수 있다. 쏘카는 네이버를 시작으로 외부 채널링 판매를 확대해 새로운 카셰어링 수요를 대거 발굴할 계획이다. 여기에 하반기 공항 이동 서비스, 외국인 대상 서비스 등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통해 모빌리티 플랫폼 전략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모빌리티 멤버십 패스포트는 상품을 다양화하고 혜택을 늘려 연말까지 실가입자를 대폭 늘린다는 전략이다. 기존의 카셰어링 이용료 할인에 숙박 할인, 부름 서비스 무료 등의 혜택을 추가한 멀티패스 신규 상품을 1분기에 출시했다. 패스포트 가입 이용자의 1인당 누적 사용 빈도는 15개월 경과 시 비가입 이용자 대비 3.7배나 높게 나타났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쏘카 2.0 전략을 구현하기 위한 투자를 2분기까지 집중하고 하반기에는 본격적인 실적 개선을 이뤄내겠다"며, "고성장과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