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사회공헌위원회, 그림으로 표현하는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성료

    입력 : 2024.05.13 15:53

    벤츠 사회공헌위원회, 그림으로 표현하는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성료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이하 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행정안전부, 서울시설공단 어린이대공원과 함께 안전한 교통 문화 확산을 위한 그림 대회 및 교육 활동 '플레이 더 세이프티(Play the Safety)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서울어린이대공원 포시즌 가든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벤츠 사회공헌위원회의 어린이 교통안전 사회공헌 프로그램 '모바일키즈(MobileKids)'의 일환으로 지난 11일 진행된 이번 캠페인은 벤츠 사회공헌위원회 마티아스 바이틀 의장, 행정안전부 안전개선과 지만석 과장, 서울시설공단 서울어린이대공원 손성일 원장,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 김병기 본부장 등과 더불어 유치원생, 초등학생, 학부모 및 일반 시민 등 총 5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번 캠페인은 어린이들에게 교통안전의 중요성을 자연스럽게 알리고 스쿨존 교통사고 예방에 기여하고자 '그림 그리기 대회',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 체험'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진행됐다.

    사전 신청을 통해 그림 그리기 대회에 참가한 280여 명의 전국 유치원생 및 초등학생은 '우리가 매일 지켜야 할 교통안전 수칙'과 '실천하는 나의 모습' 등의 주제를 직접 그림으로 표현했다. 한국미술협회를 통한 심사를 거쳐 벤츠 사회공헌위원회상 10명, 아이들과미래재단상 30명 등이 선정된다.

    또한, 대회와 함께 진행된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 체험에 참가한 어린이들은 교통안전 퀴즈, 약속나무, 사각지대 체험, 우리 마을 안전 표지판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교통안전에 대한 중요성을 직접 경험하며 경각심을 키웠다.

    벤츠 사회공헌위원회 마티아스 바이틀 의장은 "모바일키즈는 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설립 당시에 시작돼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하는 활동이자, 독일 본사를 포함해 전 세계 13개국에서 함께 진행하고 있는 벤츠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라며, "어린이들이 스스로 교통안전 수칙에 대해 고민하며 그림을 그려보면서, 직접 실천할 수 있는 교통안전 수칙을 마음으로 되새기고, 더 나아가 수칙 실행을 통해 안전한 통학과 보행으로 교통사고 감소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