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3000만원대 밴 '마스터' 700대 특별 물량 풀린다"

    입력 : 2024.05.13 11:11

    르노 마스터 밴 L / 르노코리아 제공

    르노코리아가 경상용차(LCV) 시장에서 인기를 누린 '마스터'의 특별 물량 700대를 확보하고 한정 판매에 돌입한다고 13일 밝혔다.

    마스터는 글로벌 누적 판매 대수 300만대를 돌파하며 유럽 밴 시장에서 최고 판매량 기록을 경신한 르노의 대표 경상용차다. 상용차 운전자를 위한 맞춤형 설계와 최고의 품질로 유럽을 비롯한 전 세계 상용차 운전자의 이동식 업무 공간이자 모든 도로 조건에 최적화한 상용차로 자리매김해 왔다.

    국내 시장에는 2018년 공식 출시됐으며 이후 내∙외관 디자인 및 편의 사양을 업그레이드한 부분변경 모델이 현재 판매되고 있다. 마스터는 기존 국내 경상용차에서 누릴 수 없었던 세련된 디자인과 안전성, 인체공학적 사용자 환경과 화물 업무에 최적화된 공간 구성, 그리고 검증된 파워트레인 등으로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물량 부족으로 인해 출고 대기 고객이 적체되는 어려움을 겪어 왔다.

    르노 마스터 밴 / 르노코리아 제공

    르노코리아가 이번에 700대의 특별 물량을 확보해 한정 판매를 시작한 모델은 마스터 밴 S(Standard)와 마스터 밴 L(Large)이다. 각각 전장 5075mm·5575mm, 전고 2300mm·2500mm, 적재 공간 8.0㎥·10.8㎥의 크고 넓은 공간을 제공해 일반 화물 외에도 캠핑카 등으로도 활용도가 높다.

    마스터에 탑재한 2.3리터 트윈 터보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50마력, 최대토크 39.3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복합 연비는 마스터 밴 S 11km/ℓ, 마스터 밴 L 10.5km/ℓ다. 측풍영향 보정 기능도 기본 탑재돼 강한 측면 바람에 의해 차량이 순간적으로 차선을 이탈하는 위험 상황 발생을 최소화해 고속 직진 주행 시 안정성을 확보해 준다.

    마스터의 판매 가격은 밴 S 3685만원, 밴 L 3845만원이며, 3년/10만km 무상보증을 제공한다. 무상보증은 엔진 및 동력부품은 물론, 차체 및 일반부품까지 적용받는다.

    르노코리아 영업 및 네트워크 총괄 황재섭 전무는 "마스터를 오랜 시간 기다려 준 고객분들께 감사 말씀을 드린다"며, "성인 남성이 편히 걸어 다닐 수 있는 높은 전고와 매우 낮은 상면고(바닥으로부터 적재함까지 높이)를 갖추고 다양한 비즈니스에서 탁월한 활용성을 자랑하는 마스터의 적재 공간을 직접 경험해 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