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카, 1분기 매출 6044억 기록… "역대 최대"

    입력 : 2024.05.09 16:03

    K Car CI / K Car 제공

    K Car(케이카)가 올해 1분기 매출 6044억원, 영업이익 176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6.8%, 33.4% 증가한 수치다. 매출은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영업이익은 1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이번 매출 성장은 인공지능(AI) 기반의 시장 수요 예측을 통해 재고회전율을 높이고, 판매 및 매입 채널의 운영 효율성을 개선해 수익성을 높인 결과다. 또한, 케이카 공식 홈페이지·어플리케이션(앱) UI·UX 개선 및 오프라인 매장 환경 개선 등 고객 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위한 노력도 뒷받침했다.

    소매·경매 판매가 모두 성장해 매출 성과를 이끌었다. 1분기 중고차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7.7% 성장한 4만93대로 분기 기준 역대 최대 판매량이다. 이 중 소매 판매 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3.2% 성장한 3만612대를 기록했다. 소매 판매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내차사기 홈서비스'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했으며, 오프라인 판매량은 5.6% 증가했다.

    경매 판매도 매출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 케이카 오산경매장과 세종경매장에서 판매된 직경매 판매 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25.7% 증가한 9481대(위탁판매 제외)를 기록했다. 케이카는 B2B 고객 접점을 더욱 확대하기 위해 경상권에 제3경매장 개장을 준비 중이다.

    또한, 재고 회전율을 높이고, 재고 회전일수를 단축한 점이 수익성 강화에 주효했다. 1분기 재고 회전일수는 31일로 전년 동기 33일과 직전 분기 40일 대비 크게 줄어든 동안, 소매 대당 마진은 157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8%, 직전 분기 대비 10% 개선됐다. 품질보증 연장 서비스 케이카 워런티(KW) 및 연계 수수료도 전년 동기 대비 15.3% 증가해 수익성을 높였다.

    케이카는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개선을 이어나가기 위해 시장 지배력을 견고히 하고 온·오프라인 운영 효율성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중고차 시장이 기업형 사업자가 주도하는 시장으로 재편됨에 따라 점차 높아지는 소비자들의 눈높이에 맞춘 서비스 개선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중고차 시장에 새롭게 참여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B2B 서비스도 확대할 계획이다.

    정인국 케이카 사장은 "변해가는 시장 환경에서도 고객 최우선의 서비스 기반으로 성장에 집중해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며, "케이카는 온·오프라인이 통합된 국내 최대 네트워크와 국내 최대의 중고차 전문 인력, 경쟁력 높은 고객 서비스를 바탕으로 시장 지배력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