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사명·엠블럼까지 싹 바꿔 새출발… "일렉트로 팝 전략 시행"

    입력 : 2024.04.03 17:26

    르노, 세닉 E-Tech / 성열휘 기자

    프랑스 자동차 브랜드 르노가 한국에서 새로운 출발을 맞이한다.

    르노코리아는 3일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르노 성수에서 기존 르노코리아자동차에서 '르노코리아'로 사명을 변경하고 공식 엠블럼도 태풍의 눈에서 다이아몬드 형상의 르노 엠블럼 '로장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르노코리아의 이번 사명 및 엠블럼 변경은 125년 역사의 프랑스 자동차 브랜드 '르노'의 가치를 국내 고객과 보다 적극적으로 공유하면서, 기존의 자동차 판매∙제조사를 넘어 한국에서 사랑받는 모빌리티 브랜드로 나아간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에 따라 르노코리아가 현재 국내 시장에 판매 중인 차량 일부도 새로운 모델로 변경한다. 유럽 등 해외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XM3는 글로벌 모델과 동일한 차명 및 엠블럼을 반영해 '뉴 아르카나'로 새롭게 출시한다. 국내 시장에서 대중적인 인지도로 친밀도가 높은 QM6는 기존 모델명에 로장주 엠블럼을 적용해 '뉴 QM6'로 판매한다. SM6는 모델명과 엠블럼 모두 기존 그대로 유지한다.

    르노, 세닉 E-Tech / 성열휘 기자

    르노코리아는 르노의 새로운 브랜드 전략 '일렉트로 팝'도 국내 시장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 브랜드 전략은 모터스포츠 F1 노하우에 기반한 하이브리드 및 순수 전기차 기술을 아우르는 르노의 E-Tech 전동화 기술, 르노의 첨단 인포테인먼트 오픈R 링크를 중심으로 운전 경험의 혁신적인 향상을 돕는 커넥티비티 기술, 이용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휴먼 퍼스트 프로그램 등 3가지 기술을 핵심 기반으로 한다.

    르노는 일렉트로 팝 전략을 통해 디자인과 실용성으로 대변되는 프랑스적 감성의 헤리티지에 최신 혁신 기술 및 트렌드를 조합한 르노만의 독창적인 소비자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국내 시장에서는 세계적 명성의 CMA 플랫폼에 프랑스 최신 디자인 감성과 혁신적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하이브리드 중형 SUV(프로젝트명: 오로라1)를 올 하반기 출시한다. 르노코리아는 이번 신차를 기점으로 국내 고객에게 업계 최고 수준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으로서의 명성을 더 높여갈 계획이다.

    르노코리아, 국내 첫 플래그십 스토어 '르노 성수' / 르노코리아 제공

    르노코리아는 특별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서울 성수동에 국내 첫 플래그십 스토어 '르노 성수'를 오픈했다. 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기본으로 카페, 팝업스토어, 오리지널 르노 아이템 판매 등 다양한 고객 경험을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 콘셉트로 구성했다.

    르노 성수는 1995년 건립된 기존 건물의 1층과 2층 전체를 르노의 새로운 글로벌 마케팅 표준에 맞게 조성했다. 프랑스 르노 본사 디자인팀이 참여해 르노의 정체성을 고스란히 반영토록 했으며, 프랑스 작가 빅토르 바자렐리의 작품에서 영감을 얻은 독특한 패턴을 외관 디자인에 담았다. 내부는 타일에서부터 가구와 장식에 이르기까지 모든 면에 한국적인 디테일을 가미해 더욱 특별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 / 성열휘 기자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은 "이제 국내 고객도 글로벌 르노 브랜드만의 차량과 서비스를 함께 경험하실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어 "르노코리아가 보유한 뛰어난 생산 및 연구개발 자산을 바탕으로 르노의 DNA에 한국의 역량을 더하겠다"며, "우리는 이를 '프랑스 생, 한국 산(Born France, Made in Korea)'이란 말로 표현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