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전기 SUV EX30, '2024 세계 올해의 도심형 자동차' 수상… "글로벌서 경쟁력 입증"

    입력 : 2024.03.29 18:20

    볼보, EX30 / 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볼보자동차는 27일(현지 시간) 2024 뉴욕오토쇼 현장에서 열린 2024 월드카 어워즈 시상식에서 프리미엄 전기 SUV EX30이 '2024 세계 올해의 도심형 자동차'에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올해로 20회를 맞는 월드카 어워즈는 전 세계 32개국 자동차 전문기자 100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매년 비밀 투표로 수상작을 선정한다. 올해에는 세계 각국의 38개 차종을 대상으로 총 6개 부문에 걸쳐 시상이 진행됐다.

    EX30은 경쟁이 치열한 후보들을 제치고 '2024 세계 올해의 도심형 자동차'를 수상했다. 또한, EX30은 38개의 후보 중 기아 EV9, BYD 씰(Seal)과 함께 세계 3대 자동차 중 하나로 선정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모델임을 입증했다.

    볼보, EX30 / 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지난해 여름 전 세계적인 호평을 받으며 처음 공개된 EX30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된 순수 전기 SUV다. 자동차의 전체 수명 주기에 걸쳐 탄소 배출량을 최소한으로 유지하는 데 중점을 두고 개발됐다. EX30은 싱글 모터와 싱글 모터 익스텐디드, 트윈 모터 퍼포먼스 등 총 3가지 파워트레인으로 구성됐다. 여기에 최대 주행 거리는 476km(WLTP 기준)이며, 배터리는 초고속 충전을 통해 25분 만에 10~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모든 첨단 안전 시스템은 안전한 전기 SUV의 새로운 기준을 선보인다. 스티어링 휠 상단에 탑재된 IR 센서로 운전자의 움직임을 모니터링하는 '운전자 모니터링 경보 시스템'을 비롯해, 운전자가 3D 인터페이스 화면을 조작하는 것만으로 주차할 수 있는 '차세대 파크 파일럿 어시스트', 차량 앞뒤에서 다가오는 자전거, 오토바이, 킥보드 등의 접근을 내부에서 문을 열 때 시각 및 청각 신호로 경고해 개문 사고를 예방해 주는 '문 열림 경보' 등이 새롭게 적용됐다. 국내 판매 가격은 코어 트림 4945만원, 울트라 트림 5516만원으로, 공격적인 가격 책정을 통해 출시 이틀 만에 사전 예약 1000대를 달성하는 등 고객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볼보자동차 짐 로완 CEO는 "EX30으로 이 상을 받아 매우 기쁘고 이번 수상을 통해 볼보자동차의 전기화 전략에 대해 확실한 검증을 받았다"며, "완전한 전기차 시대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EX30은 올해를 포함해 앞으로도 볼보자동차 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