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9, '2024 세계 올해의 차' 등극… "현대차그룹 3년 연속 석권"

    입력 : 2024.03.28 18:45

    세계 올해의 차 시상식장에 전시된 기아 EV9 / 현대차그룹 제공

    기아 EV9이 '세계 올해의 자동차(WCOTY)'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현대차그룹은 27일(현지 시간) 2024 뉴욕오토쇼 현장에서 열린 2024 월드카 어워즈 시상식에서 기아 대형 전동화 SUV EV9이 '세계 올해의 차'와 '세계 올해의 전기차', 현대차 아이오닉 5 N이 '세계 올해의 고성능차'에 오르며 총 3개 부문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현대차그룹은 2020년 기아 텔루라이드를 시작으로 5년간 4차례 세계 올해의 자동차에 등극했다. 특히 2022년 현대차 아이오닉 5, 지난해 현대차 아이오닉 6에 이어 올해 기아 EV9까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전기차가 3년 연속 세계 올해의 차를 차지했다.

    (왼쪽부터) 기아 북미권역본부장 윤승규 부사장, 기아 글로벌디자인담당 카림 하비브 부사장, 현대차그룹 CDO(글로벌 디자인 본부장) 겸 CCO(최고 크리에이티브 책임자) 루크 동커볼케 사장이 세계 올해의 차(EV9)를 수상하고 있다. / 현대차그룹 제공

    EV9은 기아의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의 정수가 담긴 모델로 미래지향적인 분위기와 고급스러움, 친환경성 등 여러 요소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기아 최초의 플래그십 전기 SUV다. 이 모델은 탑승객을 위한 여유로운 공간과 다양한 2열 시트 옵션, 99.8kWh 대용량 배터리 탑재·400/800V 멀티 초급속 충전 시스템·V2L 등 혁신적인 전동화 사양은 물론 기아 커넥트 스토어·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진화하는 자동차(SDV)로서의 우수한 상품성을 갖췄다.

    올해 38개 차종이 후보에 오른 세계 올해의 차에서 EV9은 볼보 전기차 EX30와 BYD 전기차 씰(Seal)을 제치고 최종 수상했다. EV9은 세계 올해의 전기차 부문에서도 BMW 전기차 i5와 EX30를 따돌렸다.

    세계 올해의 차 시상식장에 전시된 현대차 아이오닉 5 N /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 N 브랜드 최초의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 5 N은 BMW M2와 BMW XM보다 높은 점수로 세계 올해의 고성능차에 올랐다.

    나머지 3개 부문에서는 BMW 5시리즈·i5가 '세계 올해의 럭셔리 자동차', 볼보 EX30가 '세계 올해의 도심형 자동차', 토요타 프리우스가 '세계 올해의 자동차 디자인'으로 선정됐다.

    세계 올해의 차 인포그래픽 / 현대차그룹 제공

    기아 관계자는 "이번 EV9 수상은 기술과 디자인 우수성의 한계를 뛰어넘겠다는 기아의 의지를 증명하는 것으로 기아가 전동화 기업으로서 지속가능한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확고히 이끌어 나간 결과"라며, "EV9은 전 세계 고객들의 이동에 대한 개념과 방식을 완전히 바꿀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