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터스, 하이퍼 GT '에메야' 내구 테스트 완료… "영하 40도에도 끄떡없다"

    입력 : 2024.02.13 11:40

    로터스, 에메야 / 로터스자동차코리아 제공

    로터스자동차가 차세대 하이퍼 GT 에메야를 대상으로 혹독한 글로벌 테스트 및 개발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에메야는 엘레트라와 함께 로터스의 전동화를 이끌 새로운 주역으로, 막강한 주행 성능을 갖춘 4도어 전기 세단이다.

    이번 최종 내구 테스트는 겨울 기간 동안 핀란드 이발로 주변에서 진행했다. 북극권에 250km가량 들어가 있는 해당 지역의 날씨는 가혹함 그 자체였다. 시험을 마무리하는 동안 영하 25도까지 내려갔고, 보다 혹독한 환경 조성을 위해 로터스자동차 엔지니어들이 현지에서 대여한 자동차용 냉동기를 통해 영하 40도까지 에메야를 테스트했다.

    에메야에 대한 시험은 지난 3년간 두 개 대륙에 위치한 15개 국가에서 이뤄졌다. 영국의 좁고 굴곡진 시골 도로부터 독일 아우토반, 스위스 알프스산맥, 나아가 중국 내몽골과 같은 외진 지역까지 다양한 지역에서 일반도로 주행을 소화했다. 녹색지옥이라고 부르는 독일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와 이탈리아 나르도 링과 같은 전문 트랙에서도 주행 시험을 진행했다.

    다양한 지역과 환경에서 진행한 주행 시험을 통해 에메야는 극한의 추위는 물론 영상 40도 이상의 고온 환경에서도 문제없이 운행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실제 시장 인도 전 에메야는 중동, 미국 및 호주 등 국가별 추가 시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로터스, 에메야 / 로터스자동차코리아 제공

    이번 테스트와 개발 프로그램의 결과물은 더없이 값지다. 로터스 어드밴스드 컨트롤 및 사륜구동 시스템을 통해 극한의 상황에서도 여유롭고 차분하게 달릴 수 있으며, 커다란 55인치 헤드업 디스플레이에 띄우는 스노우 모드 등 운전자 편의를 위한 다양한 기능을 풍성하게 담았다.

    주행 성능은 최고출력 900마력대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 시간을 2.8초에 끊는다. 여기에 초당 1000회씩 노면을 감지하는 전자 제어식 에어 서스펜션으로 럭셔리 브랜드에 걸맞은 승차감까지 확보했다. 실내엔 최고급 가죽 소재뿐만 아니라 PVD 알루미늄과 울트라패브릭 PU 등 다양한 지속가능 소재 또한 적용했으며, 선명한 화질을 자랑하는 15.1인치 OLED 디스플레이도 눈에 띈다.

    로터스자동차는 에메야를 통해 보다 다양한 모델 포트폴리오를 가진 완성차 브랜드로서의 면모를 갖출 예정이다. 브랜드 미래 전략인 비전80 아래 2000마력 전기 하이퍼카 에바이야를 시작으로 전기 하이퍼 SUV 엘레트라 그리고 로터스 고유의 경량 스포츠카 계보를 잇는 마지막 내연기관 미드십 스포츠카 에미라를 판매 중이다. 에메야 출시 이후엔 Type 134 및 Type 135로 명명된 D세그먼트 SUV와 순수 전기 스포츠카를 공식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실비안 베르스트라에텐 로터스자동차 에메야 담당 이사는 "로터스자동차에서 진행하는 신차 테스트 절차는 혹독할 뿐만 아니라 서스펜션부터 스티어링, 배터리, 나아가 타이어까지 포괄적으로 성능을 점검하는 단계들을 가지고 있다"며, "에메야는 궁극적인 순수 전기 그랜드 투어러이자 운전자에게 언제 어디서든 최고의 운전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개발된 모델"이라고 말했다.

    올 하반기 해외 시장 출시를 앞둔 에메야는 현재 국내 출시를 위한 인증 작업 역시 시작했다. 에메야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로터스자동차코리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지난해 5월 로터스와 공식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며 로터스자동차코리아를 설립한 코오롱모빌리티그룹은 국내 유일의 로터스 공식 수입사로서 단독 유통을 진행하고 있다. 코오롱모빌리티그룹 프리미엄 자동차 유통 판매의 오랜 역사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업구조의 개편과 확장을 통해 종합 모빌리티 사업을 선도하고 있으며, 모빌리티 서비스 전반을 아우르는 신규 브랜드 '702'를 런칭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