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라드비젼, 신임 최고사업책임자에 '테슬라 출신' 필립 비달 선임

    입력 : 2024.02.13 11:00

    스트라드비젼, 최고사업책임자(CBO)에 필립 비달 선임 / 스트라드비젼 제공

    스트라드비젼이 신임 최고사업책임자(CBO)에 필립 비달을 선임했다고 13일 밝혔다.

    자율주행 산업 분야에서 사업 개발 능력을 쌓아 온 필립 비달 CBO는 스트라드비젼의 글로벌 사업 확장을 위해 글로벌 비즈니스 전략을 수립 및 실행하며, 주요 사업 목표 달성을 위해 전체 비즈니스팀을 총괄한다. 특히 기업의 수익 창출 관리 감독, 사업 개발, 고객사 관리, 전략적 파트너십, 마케팅 협업 통한 고객 경험 향상 및 세일즈 운영에 집중한다.

    스트라드비젼 필립 비달 CBO는 "최고사업책임자로서 앞으로 펼쳐질 회사의 혁신 여정에 기여하게 돼 영광"이라며, "스트라드비젼과 함께 비전 인식 기술을 발전시키고, 전략적 이니셔티브 추진 등 최첨단 기술로 글로벌 자동차 산업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표준을 설정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필립 비달 CBO는 자율주행 부문 사업 개발 전문가로 다양한 글로벌 회사에서 조직을 이끌었다. 최근까지는 모셔널에서 자율주행 전기차의 성공적인 출시 및 판매를 위한 고 투 마켓(Go-To-Market, GTM) 전략 수립 및 실행에 있어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모셔널 이전에는 테슬라에서 모델3에 대한 국제 시장 진출 전략 개발을 담당하는 글로벌 팀의 리더로서, 모델3의 주요 수익 창출 지역인 유럽, 중국 및 멕시코에서 성공적인 출시를 이끌었다.

    스트라드비젼의 김준환 CEO는 "올해 하반기 예정돼 있는 IPO를 향한 여정 시작과 함께 필립을 스트라드비젼의 새로운 CBO로 맞이하게 돼 기쁘다"며, "필립 비달을 통해 업계 리더로서 스트라드비젼의 입지 강화는 물론 최첨단 딥 러닝 기반 비전 인식 기술 발전에 있어 새로운 이정표를 달성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이어 "스트라드비젼은 필립 비달과 함께 업계 내 글로벌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자동차 안전 및 인식 기술의 미래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