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발레오 출신 '레지스 브리뇽' 디렉터 영입… "소프트웨어 강화"

    입력 : 2024.02.13 10:13

    레지스 브리뇽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 시스템엔지니어링 디렉터 / 르노코리아자동차 제공

    르노코리아자동차(이하 르노코리아)가 소프트웨어(SW) 중심 자동차(SDV) 개발을 위해 SW 및 전기·전자 전문가인 레지스 브리뇽을 이달부터 새로운 디렉터로 영입했다고 13일 밝혔다.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 시스템엔지니어링 오퍼레이션 수장으로 새로 영입된 레지스 브리뇽 디렉터는 글로벌 자동차 공급 기업 발레오(Valeo)에서 연구소장을 역임했다. 발레오에서 200명 이상의 연구원을 관리하며 르노그룹과 전기·전자, SW 개발에 대한 파트너십을 맺고 BMW의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시스템을 개발 및 적용한 바 있다. 이보다 앞서 르노 닛산 얼라이언스에서도 전기·전자 프로젝트 글로벌 매니저를 맡아 차량 개발을 위한 중추적 역할을 수행했다.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는 디자인, 전동화, SW 중심의 혁신적인 연구센터로 변화를 계획하고 있다. 레지스 브리뇽 디렉터도 이러한 변화에 기여할 예정이다.

    르노코리아는 브리뇽 디렉터가 향후 르노코리아 차량의 자율주행, ADAS, 커넥티비티 등과 같은 SW 및 전기·전자 시스템 개발을 주도하며 진행 중인 오로라 프로젝트에도 그 성과가 반영되길 기대하고 있다.

    르노코리아 스테판 드블레즈 사장은 "SW와 EE 시스템 분야에서 뛰어난 역량을 갖춘 인재를 새롭게 채용했다"며, "지난해 엠마누엘 알나와킬 영업마케팅본부장을 비롯한 마케팅 조직 개편과 더불어 내수 시장 반등과 르노 브랜드의 국내 강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