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한국 유망 차세대 공학도 '이탈리아 본사' 초청

    입력 : 2024.02.06 13:31

    페라리 공장 / (주)FMK 제공

    페라리가 고용주 브랜딩(Employer Branding, 기업이 인재를 유치하고 유지하기 위한 브랜딩 활동으로 회사의 가치, 업무 문화, 구직 시장 평판 등이 포함됨)의 일환으로 한국의 유망한 차세대 공학도들을 본사로 초청, 제조시설 투어 및 페라리 엔지니어와의 만남을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본사에 초청된 주인공은 박지환(서울대학교 기계 공학 박사 과정) 씨와 김재현(서울대학교 조선해양공학과 박사 과정) 씨 두 명이다. 이들은 지난해 6월 1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우니베르소 페라리 행사에서 비냐 베네데토 페라리 CEO와의 대담을 가졌던 10명의 학생 중 최종 선발돼 본사에 초청되는 행운을 거머쥐었다. 페라리가 이탈리아가 아닌 타국의 학생을 본사에 초청해 이러한 프로그램을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페라리 박물관 / (주)FMK 제공

    4박 5일간 진행된 투어에서는 이탈리아 마라넬로에 있는 페라리 공장 및 박물관 견학과 더불어 페라리 CEO를 비롯한 R&D, 하이브리드·전기차, HR 팀과의 미팅 등이 이뤄졌다. 특히 박지환 씨와 김재현 씨는 본인들의 연구 분야를 페라리 엔지니어 앞에서 직접 발표함과 더불어, 세미나를 통해 전문가들과 함께 연구 과제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수 있는 기회도 가졌다.

    데니스 드 멍크 페라리 고용주 브랜딩 및 인재 확보 책임자는 지난달 말, 한국에 직접 방문해 서울대학교 교수진과의 미팅 및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한 2인의 박사 과정 프로젝트를 업데이트 받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투어에 참여한 박지환 씨는 "페라리가 헤리티지를 지키고자 하는 노력, 장인 정신, 혁신을 향한 의지 등을 보며 일종의 숭고함까지 느꼈다"며, "실제로 페라리에서 일하는 엔지니어들과 연구 및 기술에 관한 이야기를 할 수 있었던 것이 너무 소중한 경험이었고, 공학도로서 가지고 있는 열정의 새로운 촉매제가 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재현 씨는 "페라리 차량 개발에 직접 관여하는 팀과의 세미나를 통해 제 연구 주제와 관련된 다양한 산업 응용 분야에 대해 더 깊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며, "이러한 프로그램이 큰 배움의 기회가 됐으며 이렇게 소중한 기회를 마련해 준 페라리 본사 임원 및 관련자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