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모빌리티 종사자 건강권 보호 나섰다… "지난해 20억 지원"

    입력 : 2024.02.01 10:40

    카카오모빌리티, 모빌리티 종사자 건강권 위해 1년간 약 20억원 규모 지원 /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모빌리티가 지난해 1년 동안 택시, 대리, 퀵, 도보배송 기사 2000여 명 대상으로 긴급 의료비와 생활비 등 20억원 규모에 해당되는 혜택을 제공했다고 1일 밝혔다. 대상은 카카오 T 이용 이력과 관계없이 업계 종사자 모두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모빌리티 종사자들의 진정한 건강권 보장을 위해서는 실질적인 비용 마련이 가장 중요하다는 판단 아래, 건강검진비∙의료비∙치료 기간 동안의 생업 유지에 필요한 생활비 등을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를 바탕으로 질병, 사고로 과도한 의료비가 발생한 택시기사를 돕는 '의료생계 안심지원' 사업과 대리, 퀵, 도보배송 기사들을 대상으로 안전보건공단 자기부담금 등을 지원하는 '플랫폼 종사자 건강보호 지원 사업'을 진행해 왔다. 

    먼저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임팩트와 손잡고 2022년 11월부터 '의료생계 안심지원' 사업을 운영해 왔다. 질병, 사고 후유증으로 인해 의료비가 발생했으나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를 받지 못하는 택시기사들을 위해 1인당 최대 1300만원 한도 내에서 건강보험∙민간보험의 자기부담금에 해당하는 비용을 지원했다. 

    사업 기간 약 2만5000건이 넘는 상담 문의가 발생하는 등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를 통해 1년간 총 564명의 택시기사와 가족들에게 의료 복지 혜택이 제공됐다. 실제 지급된 금액은 약 20억원으로, 1인당 평균 약 350만원 정도를 지원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에도 택시기사 의료생계 안심지원을 위한 기금을 조성해 사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대리, 퀵, 도보배송 등 플랫폼 종사자들의 건강권 보호 통한 업무 환경 개선을 위해 고용노동부 주관의 '플랫폼 종사자 일터개선 지원사업'에도 안전보건공단과 함께 2년 연속 참여했다. 

    플랫폼 종사자 건강보호 지원 사업은 안전보건공단의 직종별 건강검진 비용 중 20%에 해당하는 자기부담금을 전액 지원해 무상으로 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돕는 제도다. 이를 통해 지난해 1500여 명이 건강검진 자기부담금 지원을 받았다. 이는 약 5000만원 규모의 혜택에 해당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플랫폼 종사자들의 높은 관심에 힘입어 기존 대리기사에 한정됐던 지원 대상을 지난해부터 퀵∙도보배송 기사로 확대했으며, 올해부터는 화물 기사까지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소중한 파트너들의 건강권 보호 및 처우 개선을 위해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ESG 경영 방안의 일환으로 카카오 T 플랫폼의 이용 이력과는 관계없이 모빌리티 종사자라면 누구나 개선된 업무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지속 고민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