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D, 中 광저우 모터쇼서 친환경 브랜드 전 라인업 선보여

    입력 : 2023.11.21 14:16

    BYD, 새로운 e⁴ 콘셉트카(위)와 슈퍼카 플랫폼(아래) / BYD 제공

    BYD가 중국에서 열리는 제21회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친환경 브랜드 전 라인업을 선보였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모터쇼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양왕의 SUV U8과 슈퍼카 U9를 전시함과 동시에 e⁴ 콘셉트카와 슈퍼카 플랫폼을 공개했다. e⁴ 콘셉트카는 구동, 제동, 조향 기능을 하나로 통합한 '3-in-1 테크놀로지'를 통해 기존의 전통적인 조향 장치와 브레이크 시스템을 벗어난 신개념 모델이다. 또한, 이번 행사를 통해 최초 공개한 슈퍼카 플랫폼은 올해 초 출시된 양왕만의 특별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탄생했다. U9의 실내도 최초로 공개됐다.

    BYD, 씨 라이언 07 EV / BYD 제공

    오션 시리즈 최초의 순수 전기 중형 SUV '씨 라이언 07 EV'도 공개했다. 해양 동물을 떠오르게 하는 오션 시리즈다운 디자인 철학이 담겨있다. 후륜 혹은 4륜 구동을 기반으로 하며, CTB(Cell-To-Body) 기술과 iTAC(지능형 토크 제어) 기술, BYD DiSus 인텔리전트 차체 제어 기술도 갖췄다.

    또한, 타이어 전면엔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이, 후면엔 5링크 서스펜션을 탑재했다. 현재 오션 시리즈는 돌핀, 씰 등의 인기 모델로 구성돼 탄탄한 라인업을 자랑하고 있다. BYD는 앞으로 생산될 오션 시리즈 차량 중 SUV는 씨 라이언으로, 세단은 씰 라인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덴자, D9 프리미어 / BYD 제공

    BYD의 고급 브랜드 덴자는 D9의 4인승 첫 번째 에디션 'D9 프리미어'를 선보였다. 외관은 두 개의 색상이 조화를 이룬 갤럭시 듀얼톤이 적용됐으며, 내부는 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도금 기법으로 처리한 것이 특징이다. 22개의 드비알레 오디오가 내장돼 있으며 뒷좌석의 팔걸이에 8인치의 스크린이 탑재돼 있다.

    내달에는 자율 주행 보조 시스템인 고속 NOA(Navigate on Autopilot) 기능이 도입될 예정이며, 내년 1분기에는 도심형 NOA 기능이 추가된다. 고속 NOA 기능이 지원되는 D9 프리미어는 내달 소비자에게 인도된다. 또한, 센트리 모드, 라이트 맵 모드, 커뮤트 모드 등 다양한 기능이 내년 선보일 계획이다.

    BYD의 전문 개인 맞춤형 브랜드 팡청바오도 바오 5를 선보였다. 최근 중국에 출시된 슈퍼 하이브리드 하드코어 SUV 바오 5는 하이브리드용 오프로드 플랫폼 DMO(Dual Mode Off-road)와 유압식 차체 제어 시스템 DiSus-P 등 BYD의 핵심 기술이 탑재돼 있다. 오프로드 차량답게 5단 보호 구조와 링형 이중 보호 시스템으로 안정성을 한층 높인 블레이드 배터리를 탑재했다. 가격은 28만9,800위안(한화 약 5216만원)부터 시작한다.

    BYD는 지난달, 6개월 연속 사상 최대 친환경차 판매량을 달성했다. 올해 전 세계에 237만대 이상의 친환경차를 판매했으며, 누적 생산량으로는 570만대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