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부분변경 '더 뉴 투싼' 디자인 공개… "더욱 세련되고 강인해졌다"

    입력 : 2023.11.21 10:27

    현대차, 더 뉴 투싼 / 현대차 제공

    현대차의 투싼이 더욱 세련되고 강인해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현대차는 '더 뉴 투싼'의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더 뉴 투싼은 2020년 9월 출시된 4세대 투싼의 상품 경쟁력을 한층 더 끌어올려 3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부분변경 모델이다. 이 모델은 기존 모델에 담긴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를 계승하는 동시에 다부지고 와이드한 이미지가 가미된 외관과 고급스럽고 하이테크한 느낌을 주는 실내를 통해 더욱 완성도 높은 디자인으로 거듭났다.

    전면부는 주간주행등 역할을 하는 파라메트릭 쥬얼 히든 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의 세부 그래픽을 얇고 각진 형태로 구현하고, 좌우로 뻗어 나가는 형상의 범퍼와 스키드 플레이트를 적용해 강인하고 넓어 보이는 느낌을 부여했다.

    측면부는 역동성을 강조해 새롭게 디자인된 알로이 휠이 단단하고 스포티한 인상의 캐릭터 라인과 조화를 이루며 전체적인 비례감을 개선해 준다. 후면부는 범퍼 몰딩과 일체화된 스키드 플레이트를 기존보다 가로 방향으로 확대 적용해 넓고 당당한 인상을 선사한다. 또한, 세련되면서도 단단한 느낌으로 디자인해 전면부와 통일감을 주면서 안정감을 더했다.

    현대차, 더 뉴 투싼 / 현대차 제공

    실내는 신차 수준의 변화를 통해 고급스럽고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갖춘 동시에 수평적인 조형 중심의 설계로 넉넉한 공간감과 실용성을 강조했다.

    현대차는 각각 12.3인치의 디지털 클러스터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곡선의 형태로 연결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이고 고급감을 향상시켰다. 물리 버튼·노브와 정전식 터치 방식이 균형 있게 조합된 인포테인먼트·공조 조작계는 사용 편의성을 개선했다.

    운전석에서 조수석까지 얇고 길게 연결된 에어벤트는 하이테크한 감성을 더했다. 조수석 전방의 대시보드에는 오픈 트레이와 앰비언트 무드램프를 적용해 안락한 느낌의 라운지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을 완성했다.

    컬럼 타입 전자식 변속 레버 적용으로 여유로워진 센터 공간에는 공중에 떠 있는 듯한 플로팅 콘솔을 구성해 수납성을 극대화했으며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과 컵홀더를 병렬로 배치해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현대차, 더 뉴 투싼 / 현대차 제공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투싼은 기존의 만족도가 높았던 외관 디자인을 더 대담하고 역동적으로 강화하고, 실내 디자인은 사용 편의성과 고급감을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