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내년부터 아마존서 온라인 판매… "AI 비서 '알렉사' 탑재"

    입력 : 2023.11.17 18:48

    (왼쪽부터) 아마존 글로벌 기업 비즈니스 개발 담당 마티 말릭 부사장과 현대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 호세 무뇨스 사장이 파트너십 발표 후 디 올 뉴 싼타페 옆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현대차 제공

    현대차와 아마존이 16일(현지 시각) 미국 L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 LA 오토쇼에서 고객에게 혁신적이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광범위하고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파트너십에는 아마존에서의 온라인 자동차 판매, 디지털 혁신을 위해 아마존 웹 서비스(AWS)를 클라우드 우선 공급업체로 선정, 향후 현대차 신차에 아마존 인공지능 비서 '알렉사' 탑재 등 협력 방안이 포함됐다.

    앤디 재시 아마존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협력은 고객이 온라인으로 자동차를 쉽게 구매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차량에서 알렉사를 쉽게 사용하고, 현대차가 AWS로 데이터를 이전해 고객 경험과 비즈니스 운영을 혁신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현대차와 다양한 사업 모델을 개발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아마존 글로벌 기업 비즈니스 개발 담당 마티 말릭 부사장과 현대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 호세 무뇨스 사장이 파트너십을 발표하고 있다. / 현대차 제공

    양사는 협약을 통해 내년부터 미국에서 아마존을 통해 현대차 차량을 판매한다. 현대차는 고객이 아마존에서 차량을 구매할 수 있는 첫 번째 브랜드다. 새로운 디지털 쇼핑 경험을 통해 고객은 어디서나 쉽게 차를 구매하고 원하는 시간에 딜러에게 차량을 받으러 가거나 집에서 수령할 수 있다.

    현대차는 연산과 저장, 관리·운영, 분석,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데이터 관리의 전반적인 혁신을 위해 AWS를 클라우드 우선 공급업체로 선택했다. 현대차는 연구개발에서 고객 응대까지 모든 데이터의 운영 방식을 현재 온프레미스 형태에서 클라우드 형태인 AWS로 전환한다.

    현대차는 2025년부터 미국에서 출시하는 신차에 AI 비서 알렉사를 탑재할 예정이다. 고객은 알렉사에 음악·팟캐스트·오디오북 재생, 알림 설정, 일정 수정, 달력 확인 등을 요청할 수 있다. 집으로 운전해서 가는 중 집을 따뜻하게 하거나 현관문이 잠겨 있는지 확인하고 조명을 제어하는 등 다양한 스마트홈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아마존과의 협력은 현대차의 사업과 판매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전동화 전환을 가속함으로써 스마트 모빌리티 미래를 실현할 수 있는 기회"라며, "현대차는 아마존에서 차량 선택부터 수령까지 구매 전 과정이 가능한 최초의 자동차 회사로, 이는 현대차가 아마존과 함께 고객 경험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법을 지속 추진하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