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실시간 교통 신호 정보 기반 차별화된 모빌리티 기술 개발 나선다

    입력 : 2023.11.16 17:59

    현대차·기아, 경찰청·도로교통공단과 교통안전 증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기아는 16일 경기 화성 남양기술연구소에서 경찰청 및 도로교통공단과 '미래 모빌리티 시대 대비 데이터 융복합 기반의 교통안전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경찰청 윤희근 청장, 도로교통공단 이주민 이사장, 현대차∙기아 CTO 김용화 사장이 참석했다.

    도로교통공단 이주민 이사장은 "그동안 공단은 자율주행 시대를 맞이하기 위해 많은 기술 개발과 실증을 지속해 왔다"며, "이번 현대차‧기아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앞으로 다가올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운전자들의 교통 편의성과 안전 증진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협약에 따라 현대차·기아는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으로부터 전국 주요 지방자치단체에서 관리하는 1200여개 교차로의 실시간 교통 신호 데이터를 공유받게 된다.

    기존 정부 기관이 관리하는 교통 신호 정보를 모빌리티 기업과 공유할 수 있는 것은 올해 5월 경찰청이 교통 신호 제어 정보를 제공하는 표준을 마련했기 때문이다.

    현대차·기아는 경찰청, 도로교통공단과 실시간 신호 정보 시스템을 구축한다. 전국 도로 위를 달리고 있는 차량 교통 데이터와 융복합해 원활하고 안전한 도로 환경 조성에 기여할 방침이다. 민관이 상호 협업해 교통 신호 데이터를 공익 목적으로 활용하는 동시에 모빌리티 시대를 위한 기술 발전 기반을 갖추게 됐다는 의미도 있다.

    현대차·기아는 실시간 교통 신호 데이터와 소프트웨어 중심 자동차(SDV) 기술력을 결합, 고객 편의 서비스와 기술 개발로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교통 신호 데이터를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연동해 실시간 길 안내에 반영할 수 있다.

    현대차∙기아 CTO 김용화 사장은 "빅데이터 시대를 맞이해 민-관 데이터의 융복합 및 기술 고도화 협업 체계가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며, "현대차∙기아는 확보된 실시간 교통 신호 데이터를 활용해 운전자의 편의 향상은 물론, 교통안전 증진에도 경찰청, 도로교통공단과 함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