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대영제국훈장 수훈… "韓英 경제·문화 협력 공로"

    입력 : 2023.11.15 14:38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대영제국 지휘관 훈장을 들고 콜린 크룩스 주한 영국 대사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이 영국 찰스 3세 국왕이 수여하는 대영제국훈장을 수훈했다. 찰스 3세 국왕 즉위 이후 한국인으로는 처음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4일 서울 중구 주한 영국 대사관에서 열린 대영제국훈장 수훈식에서 정의선 회장이 '대영제국 지휘관 훈장'을 수훈했다고 15일 밝혔다. 영국 찰스 3세 국왕을 대신해 콜린 크룩스 주한 영국 대사가 정 회장에게 훈장을 전달했다.

    대영제국훈장은 영국 사회에 의미 있는 기여를 하거나 정치, 경제, 문화예술, 기술 과학,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를 이룬 인물에게 수여된다. 영국 정부 기관이 후보를 추천하고, 영국 왕실이 심사해 수훈자를 선정한다.

    정 회장은 친환경 저탄소 모빌리티 보급 확대와 영국 대표 미술관 테이트 장기 후원을 통한 문화예술 증진 등 한국과 영국 간 경제·문화 협력 강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1977년 정주영 선대 회장과 같은 훈장을 받아 의미를 더했다.

    콜린 크룩스 주한 영국대사는 "정 회장은 동일한 훈장을 받은 선대 회장에 이어 통찰력 있는 경영철학과 인간중심의 리더십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영국과 현대차그룹의 파트너십을 전례 없는 수준으로 향상시켰다"며, "찰스 3세 국왕 폐하 즉위 이후 한국 국민 중 처음으로 정 회장에게 대영제국훈장을 서훈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영국 찰스 3세 국왕이 수여한 대영제국 지휘관 훈장을 목에 걸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현대차그룹 제공

    정 회장은 "대영제국훈장은 현대차그룹이 양국 협력과 우호에 기여한 공헌을 인정받아 받은 것이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미래 신사업, 문화예술,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간 관계 강화에 더욱 기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이어 "현대차그룹은 언제나 불가능해 보이는 일을 가능하게 하고, 한계를 뛰어넘어 기대 이상의 결과를 이루기 위해 도전해 왔다"며, "현대차그룹의 성취는 뜻을 같이하는 많은 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1982년 첫 자동차 수출을 통해 영국에 진출한 현대차그룹은 경제, 문화예술,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10월까지 영국에서 전년 동기 대비 8.7% 증가한 17만3000대를 판매해 점유율 9.2%를 차지하고 있다. 영국 유력 자동차 전문 매체들이 현대차와 기아를 '올해의 자동차 회사'로 선정하는 등 현지 자동차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자리 잡고 있다.

    최근에는 영국 기업들과 손잡고 AAM(미래항공모빌리티)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영국 항공기 엔진 제조회사 롤스로이스와 기체에 탑재될 수소연료전지 추진 시스템 및 배터리 추진 시스템을 공동연구하고 있으며, 영국 기업 어반 에어포트 및 영국 웨스트 미들랜즈주 코번트리 지역사회와 함께 AAM 인프라 구축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정 회장은 이번 대영제국훈장뿐만 아니라 자동차산업에서 영향력 있는 상을 연이어 수상하고 있다. 2021년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주관하는 '2021 올해의 차'에서 '올해의 인물'에 선정됐고, 같은 해 영국 자동차 매체인 오토카 최고 영예의 상인 '이시고니스 트로피'를 수상했다. 지난해에는 글로벌 시사주간지 뉴스위크의 '2022 세계 자동차산업의 위대한 파괴적 혁신가들' 발표에서 '올해의 비저너리'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초에는 미국 자동차전문지 모터트렌드의 '2023 올해의 인물'에 등재되며 글로벌 자동차 산업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이란 평가를 받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