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獨 인피니언과 맞손… "2030년까지 전력반도체 공급받는다"

    입력 : 2023.10.18 17:56

    (왼쪽부터) 현대차그룹 반도체전략실장 채정석 상무, 현대차그룹 GSO 담당 김흥수 부사장, 인피니언 오토모티브 사업부장 피터 쉬퍼 사장, 인피니언 오토모티브 사업부 CMO 피터 쉐퍼 부사장 /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기아가 전기차 성능 향상과 전력반도체 공급망 확보를 위해 세계 1위 차량용 반도체 기업과 손을 잡았다.

    현대차·기아는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이하 인피니언)와 17일(현지 시간) 독일 뮌헨 인피니언 본사에서 전력반도체 전략협업 계약 체결식을 실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체결식에는 현대차그룹 GSO(Global Strategy Office) 담당 김흥수 부사장, 인피니언 오토모티브 사업부장 피터 쉬퍼 사장이 참석했다.

    인피니언 오토모티브 사업부장 피터 쉬퍼 사장은 "신뢰받는 파트너로서 현대차·기아와 장기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인피니언은 현대차·기아의 시스템 사양에 맞춘 고품질 전력반도체를 개발하고 적시에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현대차·기아는 향후 출시 예정인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 모델의 전력 성능 향상을 목표로 인피니언과 기술개발에 협력한다. 인피니언으로부터 2030년까지 전동화 차량 생산에 필요한 전력반도체 물량 일부를 공급받는다.

    인피니언은 차량용 반도체 분야 시장 점유율 1위 업체다. 차량용 전력반도체와 마이크로 컨트롤러 유닛(MCU), 센서반도체뿐만 아니라 산업용 전력반도체 사업에서도 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현대차·기아는 기술 경쟁력 및 양산 검증 이력, 생산 규모 등 전면에서 인피니언과의 협업 시너지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기아는 2000년대 초반 인피니언의 센서반도체를 공급받은 것을 시작으로 2000년대 중반부터는 전력반도체를 수급해 왔다. 2007년부터 2020년까지는 인피니언과 함께 전력 성능 연구소를 운영하기도 했다.

    전력반도체는 전력을 변환·제어, 분배해 배터리 사용 시간을 늘리고 전력 사용량을 줄여주는 친환경차 핵심부품이다. 기술 진입장벽이 높고 차종별로 맞춤 설계가 필요해 공급 업체와 생산 규모가 한정적이다.

    현대차·기아는 최근 글로벌 전동화 시장 확대로 전력반도체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대외 변수에 따른 공급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 GSO 담당 김흥수 부사장은 "인피니언은 전력반도체 시장에서 안정적인 생산 능력 및 차별화된 기술력을 갖춘 전략적 파트너"며, "양사 협력을 통해 중장기 수급 리스크를 해소하고, 신기술을 적용한 경쟁력 있는 제품을 바탕으로 전 세계의 전기차 시장 주도권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