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사회공헌위원회 그린플러스키즈, 환경부 '우수 환경 교육 프로그램'으로 지정

    입력 : 2023.10.18 17:15

    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어린이 환경 교육 '그린플러스키즈', 환경부 '우수 환경 교육 프로그램'으로 지정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이하 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진행하고 있는 어린이 대상 환경 교육 '그린플러스키즈(GREEN+Kids)'가 환경부 '우수 환경 교육 프로그램'으로 신규 지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우수 환경 교육 프로그램 지정제는 수준 높은 환경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보급하기 위해 환경부가 교육 프로그램의 친환경성, 우수성, 안전성 등을 심사해 '우수 환경 교육 프로그램'으로 매년 지정하는 제도다. 지난달 그린플러스키즈 포함 42개 프로그램이 새로 선정됐다.

    그린플러스키즈 교육이 어린이들의 탄소중립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과 생활 속 실천 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기획된 점,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스토리텔링형 방식으로 교육이 진행되는 점, 지속가능한 소재의 놀이학습 키트를 활용하는 점 등 교육의 목적, 방식, 교구 등 일련의 교육 과정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특히 교육 프로그램은 산림 훼손이 없는 사탕수수 부산물 소재의 100% 리사이클 친환경 종이로 제작된 '놀이학습 키트'로 아이들이 탄소중립 마을을 만들며 탄소 저감 행동을 배우고, 인쇄 오류로 폐기되는 음료 팩이나 자투리 가죽 및 폐섬유로 업사이클링 가방을 만들어 보며, 초록 식물을 기르면서 일상에서 탄소 저감을 실천하는 등 다양한 체험형 커리큘럼으로 구성돼 있다. 각각의 교구들은 친환경적 가치를 담기 위해 불필요한 포장을 줄여 폐기물을 최소화했다.

    그린플러스키즈는 올해 전국 427개의 사회복지기관 및 초등학교 어린이 대상으로 진행됐다. 2021년부터 2023년까지 누적 교육생은 약 3만명이다.

    벤츠 사회공헌위원회 마티아스 바이틀 의장은 "그린플러스키즈가 지난 2년 동안 많은 사랑과 신뢰를 받은 덕분에 환경부 우수 환경 교육 프로그램으로 지정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어린이에게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좋은 교육 콘텐츠를 제공해, 아이들이 환경에 관심을 가지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더 나은 생활 습관을 함양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