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트럭, 벨기에 겐트 공장서 대형 전기트럭 양산 시작

    입력 : 2023.09.15 19:21

    볼보트럭, 벨기에 겐트 공장서 대형 전기트럭 양산 시작 / 볼보트럭코리아 제공

    볼보트럭은 전기트럭 생산량을 확대하기 위해 벨기에 겐트에 위치한 공장에서 대형 배터리 전기트럭의 양산에 돌입한다. 이로써 볼보의 전기트럭은 겐트 공장을 포함한 유럽 3개 공장과 미국 공장 등 총 4개의 공장에서 생산된다.

    로저 알름 볼보트럭 총괄 사장은 "볼보트럭 내에서도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겐트 공장은 이번 전기트럭 양산이 향후 매우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더 많은 운송 회사들이 볼보와 함께 전기트럭으로 전환할 수 있는 기회를 갖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겐트 공장에서는 다양한 운송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총 중량 44톤급 볼보FH, FM, 그리고 FMX일렉트릭 총 세 가지의 전기트럭 모델이 생산될 예정이다.

    로저 알름 사장은 "볼보트럭은 뛰어난 품질, 안전성, 디자인과 운전자 편의성으로 널리 사랑받아 왔다"며, "고객이 높은 성능의 볼보 전기트럭으로 탄소배출 없이 주행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겐트 공장은 연간 약 4만5000대의 트럭을 생산할 수 있는 볼보트럭의 최대 생산 공장이다. 전기트럭이 디젤, 가스 연료 트럭과 동일한 플랫폼 및 라인에서 조립되기 때문에 겐트 공장은 다양한 모델을 생산하며 고객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유연한 생산 환경을 갖추고 있다. 특히 전기트럭에 탑재되는 배터리 팩은 전기트럭의 생산 라인 바로 인근에 위치하며 최근 가동을 시작한 배터리 조립 공장에서 생산된다.

    겐트는 볼보트럭의 전기트럭을 생산하는 네 번째 공장이다. 첫 번째 공장은 프랑스 블랑빌 공장으로, 볼보는 2019년부터 이 공장에서 폐기물 처리 및 도심 지역 내 화물 운송용 전기트럭을 생산해 왔다. 그로부터 1년 후, 미국 뉴 리버 밸리에 위치한 공장에서 지역간 화물 운송용으로 설계된 VNR 전기트럭 양산을 시작했다. 지난해에는 볼보트럭이 글로벌 제조업체로서는 최초로 스웨덴의 투베 공장에서 상업용 대형 트럭 제품군의 양산에 돌입한 바 있다.

    볼보트럭은 현재까지 전 세계 6대륙 42개국에서 구매 의향서를 포함한 약 6000대의 전기트럭 주문을 접수했다.

    로저 알름 사장은 "불과 몇 년 전 까지만 해도 화물 운송용 대형 전기트럭의 상용화는 불가능하다고 여겨졌지만, 볼보는 일찍이 탄소중립을 위해 우리가 가야 할 길은 전동화에 있다고 믿었다"며, "이제 볼보는 업계 최고 수준의 상업용 전기트럭을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이어 "하지만 전기로의 에너지 전환을 위해서는 정부가 신기술에 투자하려는 기업들에게 혜택을 제공하거나 전력망 용량을 늘리고 탄소세를 도입하는 등 지속가능한 운송 수단을 채택할 경우 제공되는 이점을 확대하기 위한 더욱 적극적인 장려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강석 볼보트럭코리아 사장은 "전 세계적으로 전기트럭 양산 및 판매가 확대되며 본격화하고 있다"며, "볼보트럭코리아는 국내 운송시장 역시 탄소중립이라는 과제를 수행하며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 나갈 수 있도록 전동화로의 전환을 선도하며 대형 전기트럭 시장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