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환 현대차·기아 배터리개발센터장, 세계자동차공학회연합 차기 회장 선출… "한국인 최초"

    입력 : 2023.09.13 16:18

    현대차·기아 김창환 배터리개발센터장 /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기아는 배터리개발센터장과 수소연료전지개발센터장을 겸직 중인 김창환 전무가 세계자동차공학회연합(FISITA)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다고 13일 밝혔다. 한국인이 FISITA의 회장으로 선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FISITA는 전 세계 38개국의 자동차공학회가 참여하는 세계 최대 규모 자동차 학술기관 연합체다. 1948년 영국, 프랑스, 독일 등을 주축으로 설립된 이래 약 21만명의 글로벌 자동차 연구원들이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FISITA 회장은 전 세계 자동차공학회 이사회 및 위원회를 주재하는 역할을 한다. FISITA가 주관하는 국제 학술대회에 주요 연사로 참가하는 등 대외 활동도 수행한다.

    회장 임기는 2025년부터 2027년까지 2년이다. 김 전무는 임기 시작까지 현재 FISITA의 회장인 마이크 앤더슨 GM 부사장과 함께 당선인 자격으로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김 전무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 주도권을 둘러싸고 전동화 전환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자동차 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며, "현대차그룹의 핵심 가치인 '인류를 향한 진보'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