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미닫이·여닫이' 모두 가능한 측면 도어 신기술 개발

    입력 : 2023.05.23 17:02

    현대차·기아, '미닫이·여닫이' 모두 가능한 측면 도어 신기술 개발 / 현대차그룹 제공

    트럭 적재함의 측면부 도어가 필요에 따라 미닫이나 여닫이로 활용하는 신기술을 선보였다.

    현대차∙기아는 샤시캡(Chassis-Cab) 차량의 적재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단차 없는 스윙·슬라이딩 도어 기술'을 최초로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기술은 샤시캡 적재함 측면부 도어를 스윙과 슬라이딩 방식으로 모두 개폐 가능하도록 설계돼 사용자가 필요에 따라 편리한 방식을 선택해 물건을 상·하차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시중에서 볼 수 있는 소형 트럭의 적재함 측면 도어는 대부분 양쪽으로 밀어 여는 방식만 제공되고 있어 일정 크기 이상의 물건을 하차하기 위해서는 후방 도어를 이용해야만 했다. 게다가 측면 도어는 전·후방 단차로 인해 구조적으로 적재 공간 안쪽으로 문이 이동되기 때문에 도어 두께만큼 내부 공간의 손실이 발생한다.

    현대차∙기아가 개발한 단차 없는 스윙·슬라이딩 도어 기술은 이러한 한계를 극복해 고객 편의를 극대화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옆면 두 개의 문을 필요에 따라 슬라이딩이나 스윙으로 열 수 있도록 했다. 평소 슬라이딩 도어를 이용하다가 큰 물건을 싣거나 내릴 때에는 스윙 도어를 사용할 수 있다. 슬라이딩 방식은 기아 카니발 사이드도어처럼 열리는 문이 고정된 문의 바깥쪽으로 이동하는 기술을 적용해 상대적으로 내부 공간 손실을 최소화했다. 단차 없는 평평한 형태의 전·후방 도어를 적용해 수밀성도 크게 개선했다.

    적재함 측면에는 스윙 기능을 위한 힌지와 슬라이딩 기능을 위한 가이드레일을 동시에 적용했다. 스윙 손잡이를 위로 올리면 가이드레일과 도어 간 체결이 해제돼 문을 여닫이 방식으로 개폐할 수 있다. 스윙 손잡이가 수평인 상황에서 슬라이딩 손잡이를 당기면 스윙 힌지 부분 체결부가 해제돼 가이드레일을 따라 문이 열리는 방식이다.

    현대차·기아는 고객 관점에서 샤시캡 적재함 도어를 개발하기 위해 배송 기사 등 실제 사용자를 대상으로 적재함 개폐 방식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자체 조사에 따르면 샤시캡 선택 시 가장 고려하는 사항은 상·하차 편의성이며, 적재함 도어 이용 시 가장 불편한 점은 제한된 도어 타입으로 나타났다.

    현대차·기아는 최근 '단차 없는 스윙·슬라이딩 도어 기술'의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 내구성 및 성능 테스트를 거친 뒤 양산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도어 신기술이 상용화되면 물류 배송 차량을 운행하는 기사들의 편의 향상은 물론 미래 PBV 등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샤시캡 적재함 도어 개폐 기술은 물류 배송기사들의 의견과 요구를 반영해 보다 편리한 배송 서비스를 가능하게 할 차세대 기술"이라며, "앞으로도 미래 모빌리티 기반 편의 기술 개발을 통해 고객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