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전기 SUV EV9, 사전 계약 8일 만에 '1만대' 돌파

    입력 : 2023.05.16 13:57

    기아, EV9 / 기아 제공

    기아가 대형 전동화 SUV 'EV9'의 사전 계약이 1만대를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EV9은 웅장함이 돋보이는 외관과 새로운 차량 경험을 선사할 실내 공간을 갖췄다. 또한, 99.8kWh 대용량 배터리 기반 501km의 1회 충전 주행거리(※19인치 휠 2WD 모델 산업부 인증 완료 기준)를 달성했다. 최고 수준의 신기술도 대거 적용됐다.

    지난 3일 시작한 EV9의 사전 계약은 기본 모델(에어·어스 트림)과 GT-라인으로 진행했다. 영업일 8일 만인 지난 15일 마감 기준 1만367대가 접수됐다.

    EV9은 K9(2012년, 15영업일 3201대)·모하비(2019년 11영업일 7137대) 등 기아의 역대 플래그십 차종의 최종 사전 계약 대수를 넘어섰다.

    EV9을 사전 계약한 고객의 86%는 듀얼 칼라 엠비언트 라이트, 1열 릴렉션 컴포트 시트, 헤드업 디스플레이, 서라운드 뷰 모니터 등 다양한 편의 사양을 갖춘 기본 모델의 어스 트림과 전용 디자인 사양, 부스트, 스몰큐브 프로젝션 LED 헤드램프 등 고급감이 높은 사양이 기본 적용된 GT-라인을 선택했다.

    파노라믹 와이드 디스플레이, 고속도로 주행 보조 2, 10 에어백 등 상품성이 뛰어난 기본 트림 에어를 선택한 고객의 67%는 1회 충전으로 최대 501km를 주행할 수 있는 2WD 구동 방식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나 합리적인 소비를 추구하는 수요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 고객은 전체 계약의 60%의 비중을 차지했다. 그중 40대 40%·30대 20% 등 EV9에 적용된 혁신적인 신기술에 대한 수용도가 높은 총 60%의 3040 고객이 많은 관심을 보였다. 법인 고객은 79%가 편안하고 여유로운 2열 거주 환경을 구현해 주는 6인승 시트를 선택해 임원용 또는 주요 VIP 의전용 '쇼퍼 드리븐' 차량으로 상품성을 인정받았다.

    기아는 내달 중순 EV9 기본 모델의 4WD 사양이 가장 처음으로 환경친화적 자동차 고시 등재가 완료될 것으로 예상하고 고시 등재 후 고객에게 인도할 예정이다.

    기아 관계자는 "SUV 시장을 개척해 온 기아는 이번 EV9의 사전 계약을 통해 국내에 첫선을 보이는 3열 대형 전동화 SUV의 우수한 상품성을 인정받아 기쁘다"며, "EV9은 임원용 차량으로서 플래그십의 수요가 집중되는 올 연말, ESG 경영에 앞장서는 각 기업에 좋은 선택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