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트럭, 공공 도로서 수소 연료전지 전기트럭 시범 주행 시작

    입력 : 2023.05.09 16:07

    볼보트럭, 수소 연료전지 전기트럭 / 볼보트럭코리아 제공

    볼보트럭은 수소 연료전지 전기트럭(FCEV, 이하 수소 전기트럭)이 공공 도로에서 시범 주행을 시작했다고 9일 밝혔다.

    볼보 수소 전기트럭은 공공 도로에서 시범 주행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가혹한 주행 환경인 스웨덴 북부지역의 극도로 추운 기후에서도 성공적으로 시범 주행을 마친 바 있다.

    헬레나 알시오 볼보트럭 파워트레인 제품 총괄 부사장은 "현재 시범 주행 중인 수소 전기트럭은 일주일 내내 다양한 기후에서 시범 주행 중"이라며, "매서운 바람과 눈이 많이 내리고 이로 인한 결빙 구간이 많은 스웨덴 북부 지역의 열악한 공공 도로 조건은 가혹한 환경에 대비한 시범 주행에 이상적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어 "이번 시범 주행에 앞서 디지털 방식의 1차 테스트 이후, 스웨덴 고텐버그 근처의 제한된 트랙 내에서 사전 테스트를 거쳤다"며, "공공 도로에서의 시범 주행이 성공적으로 진행 중임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수소 전기트럭은 특히 장거리 운송에 적합하며, 충전 인프라가 갖춰지지 않은 시골 지역 등과 같이 배터리 전기트럭의 운행이 제한적인 지역 운송에 적합하다.

    볼보트럭은 총 6개의 전기트럭 모델을 양산 중으로 업계에서 가장 폭넓은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물류업계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볼보의 수소 연료전지 트럭의 시범 주행은 향후 몇 년 안에 시작될 예정이며, 상용화는 2030년 이전으로 계획돼 있다.

    볼보 그룹은 개발 속도를 높이기 위해 다임러 그룹과 협업해서 대형 상용차용으로 맞춤 제작된 연료전지 시스템을 개발 및 생산하고 있다.

    로저 알름 볼보트럭 총괄 사장은 "운송 형태나 지역과 관계없이 운송수단의 탈탄소화는 미뤄둘 수 없는 선결 과제"라며, "향후 몇 년 내에 볼보트럭의 고객은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는 탄소 중립적인 트럭을 주행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