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코리아, 플래그십 모델 '크라운' 내달 출시

    입력 : 2023.05.08 18:13

    토요타, 크라운 / 토요타코리아 제공

    토요타코리아가 내달 5일 국내 출시를 앞둔 플래그십 모델 '크라운(CROWN)' 사전 계약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크라운은 1955년 토요타 최초의 양산형 모델로 출시돼 지난 69년간 '크라운'이라는 독자적인 고급 브랜드로 진화했다. 지난해 16세대로 진화한 크라운은 '새로운 시대를 위한 크라운'을 목표로 세단과 SUV를 결합한 크로스오버를 주축으로 세단, 스포츠, 에스테이트 등 총 4가지 타입으로 선보였다.

    국내에 출시할 크라운은 크라운 크로스오버 모델로, 2.5리터 하이브리드(HEV)와 2.4리터 듀얼 부스트 하이브리드(Dual Boost HEV) 총 두 가지 파워트레인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외관은 현대적인 감각의 실루엣을 갖췄다. 새롭고 모던하게 디자인된 크라운 엠블럼, 차량의 폭을 강조하면서 날카롭고 길게 뻗은 전면부의 전방 지향적인 해머 헤드(Hammer Head) 디자인 및 전면부를 가로지르는 주간주행등(DRL)이 적용됐다. 후면부에는 수평 LED 테일램프와 함께 일자형 LED 램프로 유니크한 디자인을 구현했다.

    실내는 아일랜드 아키텍처 콘셉트로 직관적이면서도 편안한 공간을 선사한다. 멀티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MID)는 12.3인치로 뛰어난 시인성을 제공한다. 터치형 센터 디스플레이에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토요타 커넥트'가 적용됐다. 또한, 8개의 에어백과 함께 업그레이드된 예방 안전 사양인 '토요타 세이프티 센스(TSS)'를 적용해 주행 안전성도 높였다.

    TNGA-K 플랫폼을 기반으로 설계돼 주행 성능도 강화했다. 2.5리터 하이브리드 모델은 2.5리터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과 e-CVT(전자식 무단변속기)가 결합돼 시스템 총출력 239마력을 제공한다. 2.4리터 듀얼 부스트 하이브리드 모델은 2.4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 다이렉트 시프트 6단 자동변속기, 그리고 고출력의 수냉식 리어모터(eAxle)가 장착된 E-Four Advanced 시스템으로 더 강력한 모터 출력과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바이폴라 니켈-메탈 수소 배터리는 연비 향상에 긍정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보다 향상된 전류 흐름과 전기 저항을 최소화해 각 배터리 셀의 출력을 향상시켰다. 모터 출력이 필요한 경우에는 높은 배터리 전류를 사용해 엑셀레이터 작동에 대한 반응성을 향상시켜 강력하면서도 부드러운 가속력을 제공한다.

    토요타코리아 강대환 상무는 "크라운은 지난 2월 선보인 RAV4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에 이어 토요타 전동화의 새로운 전환점이 될 두 번째 모델"이라며, "크로스오버 모델로 재탄생된 크라운을 가까운 토요타 전시장에서 직접 만나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