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 컨버터블 '던' 생산 종료

    입력 : 2023.05.04 16:40

    롤스로이스, 컨버터블 '던' 공식 생산 종료 / 롤스로이스모터카 제공

    롤스로이스모터카가 브랜드 역사상 가장 많이 판매된 '던(Dawn)'의 생산을 종료한다고 4일 밝혔다.

    2015년 처음으로 공개된 던은 슈퍼 럭셔리 자동차만의 화려한 매력과 낭만을 담아내면서도, 현대적인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에 부합하는 자동차를 원했던 젊은 고객층의 수요에 부응해 탄생한 모델이다.

    던은 1950년부터 1954년까지 생산됐던 드롭헤드 모델 '실버 던'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어졌다. 당시 실버 던 드롭헤드는 차별성과 희소성을 위해 28대 한정으로 제작됐으며, 매 순간을 음미하고 현재를 온전히 살아가라는 의미의 '라 돌체 비타(La Dolce Vita)' 정신을 완벽하게 표현한 모델이었다. 롤스로이스는 시대를 초월한 조형 언어, 현대적인 공예 기술, 여유로우면서도 강렬함이 살아 있는 역동성을 담은 새로운 드롭헤드 모델 던을 통해 이 정신을 계승하고자 했다.

    디자인은 편안함과 우아함을 절묘하게 결합했다. 간결하고 순수한 형태는 1950년대와 1960년대 패션에서 영감을 얻은 것으로, 유연한 차체 라인은 마치 외투의 옷깃을 올리듯 탑승자를 감싸며 아늑하고 개인적이면서도 세련된 공간을 구현해 냈다. 보닛을 포함해 던의 패널 80%는 완전히 새롭게 만들어졌다. 또한, 전형적인 2+2 배열로 구성된 다른 컨버터블 모델과 달리 모든 탑승자가 편안하게 앉을 수 있는 완전 4인승으로 제작돼 안락함과 실용성을 확보했다.

    간결한 디자인 속에는 복잡하고 정밀한 공학적 도전이 숨어있다. 그 어떠한 소음도 없이 여닫을 수 있도록 설계된 소프트톱이 대표적인 사례다. 롤스로이스 엔지니어링 팀은 이 지붕의 완벽한 매커니즘을 '침묵의 발레'라고 명명했다. 던은 천, 캐시미어, 고성능 음향 복합재 등 특별한 소재의 조합을 통해 세계에서 가장 조용한 컨버터블이 됐다. 지붕을 닫은 상태에서 던은 V12 엔진 쿠페 모델 레이스와 동등한 수준의 소음 차단 성능을 발휘했다.

    수개월 동안 진행된 철저한 테스트 프로그램을 거쳐 롤스로이스 엔지니어들은 최적의 컨버터블 주행 경험과 세계 최고 수준의 공기역학적 편안함을 제공하는 던을 완성했다. 직접 운전을 선호하는 고객층이 점차 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 563마력 6.6리터 트윈 터보 V12 엔진을 탑재해 역동적인 성능을 구현했다. 섀시 역시 반응성과 몰입감, 초자연적인 부드러움을 결합시켜 브랜드 특유의 '매직 카펫 라이드' 승차감을 전달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2017년에는 기존 던에 더욱 강력한 주행 성능과 대담한 스타일을 갖춘 '던 블랙 배지'를 추가했다. 던 블랙 배지는 엔지니어링 및 디자인 역량에 있어 브랜드와 던의 개성을 확실하게 과시한 모델이다. 완전히 새로운 배기 시스템을 적용해 저음의 바리톤 음색을 표현했다. 엔진 출력은 30마력 증가했으며 토크 역시 840Nm까지 향상됐다. 여기에 블랙 배지 특유의 반항 정신뿐만 아니라 도시의 밤에 감도는 낭만과 유혹을 형상화함으로써 브랜드 역사에 자신만의 확고한 지위를 확보했다.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 롤스로이스모터카 CEO는 "던은 현대적인 삶의 미학을 증명하며, 모든 디테일에서 삶의 아름다움과 풍부함을 포용하는 '라 돌체 비타'의 정신을 연상케 하는 모델"이라며, "이 아름다운 자동차는 브랜드의 창립 이념과 유산을 기념하는 동시에 현대적인 럭셔리를 완벽하게 구현했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