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그룹 코리아, 업계 최다 혜택 '워런티 플러스 프리미엄' 출시

    입력 : 2023.03.15 21:18

    BMW 그룹 코리아, 업계 최다 혜택 '워런티 플러스 프리미엄' 출시 / BMW 그룹 코리아 제공

    BMW 그룹 코리아가 업계 최다 항목을 보장하는 차량 보증연장 프로그램 'BMW⋅MINI 워런티 플러스 프리미엄'을 새롭게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BMW⋅MINI 워런티 플러스 프리미엄은 차량의 무상 보증 기간 연장뿐만 아니라 운전 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까지 고려한 고객 케어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고객의 차량 유지에 대한 걱정과 부담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업계 최고 마일리지 수준인 5년/30만km의 보증 기간이 적용되며 픽업&딜리버리, 긴급 출동 서비스, 사고차 견인 서비스로 구성된 모빌리티 프로그램도 인도일로부터 보증 기간 내에 제공돼 차량을 보다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파격적인 고객 케어 프로그램도 추가 제공된다. 먼저 신차 교환 프로그램은 본인 과실 50% 이하의 차 대 차 사고가 발생하고, 수리 비용이 차량 구매 가격의 30% 이상인 경우 동일 모델, 동일 트림의 신차로 교환받을 수 있다. 가입일로부터 2년 내 주행거리에 관계없이 1회 제공되며, 전손처리나 도난 사고, 주차 중 사고 등에는 적용받을 수 없다.

    토탈바디케어 프로그램은 범퍼, 보닛, 루프, 휀더, 사이드 미러, 트렁크, 앞유리, 타이어 등 일상에서 쉽게 손상될 수 있는 부위에 파손이 발생한 경우 총 300만원 한도 내에서 수리 또는 교체받을 수 있다. 신차 인도일로부터 2년/4만km까지 서비스를 적용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가입일로부터 2년 동안에는 주행거리에 관계없이 자차 보험을 통해 수리가 이루어진 경우 사고당 최대 50만원의 자기부담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자기부담금 지원 한도는 연 3회)

    BMW⋅MINI 워런티 플러스 프리미엄은 BMW 그룹 코리아 공식 딜러사에서 판매된 차량 중 인도일로부터 90일 이내의 신차만 가입이 가능하다. 가입은 전국 BMW⋅MINI 서비스센터를 통해 가능하다. BMW 파이낸셜서비스에서도 가입이 가능한 금융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