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원하는 날짜에 필요한 만큼 시간 단위로 대절하세요"

    입력 : 2023.03.15 19:37

    타다, 시간 단위 빌리기 / 타다 제공

    타다가 예약 서비스를 확장해 타다를 원하는 날짜에 필요한 만큼 시간 단위로 대절할 수 있는 '시간 단위 빌리기' 서비스를 본격 도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시간 단위 빌리기는 비즈니스 미팅이나 출장, 여행 등 장시간 여러 일정을 소화해야 하는 이용자들이 타다 앱을 통해 쉽고 간편하게 예약할 수 있는 서비스다. 승합차 기반의 타다 넥스트와 준고급 블랙 세단의 고급택시 타다 플러스 중 이용자 니즈에 따라 선택해 탑승할 수 있다.

    대절은 1시간 단위로 예약할 수 있으며, 최소 1시간에서 최대 16시간까지 가능하다. 예약 시 출발지와 경유지, 목적지를 미리 입력할 수 있고, 경유지는 최대 5곳까지 설정할 수 있다. 예약은 최소 1시간 이후부터 최대 2주 후의 일정까지 예약할 수 있다. 또한, 탑승 인원부터 수화물 적재 여부와 종류 등 사전 정보를 입력할 수 있어 더 체계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예약자와 탑승자가 다른 경우에는 탑승자의 이름과 연락처 정보를 입력해 대신 예약해주는 것도 가능하다.

    타다는 예약 서비스 영역을 대절까지 확장하게 됨에 따라, 기존 호출 예약 서비스 명칭을 '미리 부르기(구 호출 예약)'로 변경하고, 예약 서비스를 전면 개편했다. 이제 타다 앱의 홈 화면에서 예약 버튼을 누르면 '미리 부르기'와 새로 도입된 '시간 단위 빌리기' 서비스를 한눈에 볼 수 있다. 미리 부르기는 원하는 시간에 타다 넥스트 또는 타다 플러스 호출을 예약하는 서비스다. 한 번에 10건씩 총 30건까지 예약을 미리 생성할 수 있어 출퇴근이나 아이들 등하교, 등원 등 정해진 시간에 반복적으로 이동해야 하는 경우에 유용하다. 모든 예약 서비스는 출발지 기준으로 서울, 김포공항, 인천공항, 광명시, 위례신도시에서 이용 가능하다.

    타다 관계자는 "시간 단위 빌리기는 이용자가 타다 드라이버가 운행하는 차량을 통해 장시간 편안하고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이동 시간을 온전히 이용자 것으로 돌려드릴 수 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며, "드라이버에게는 더 많은 고객 수요로 지속가능한 수익을 창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타다는 이용자 편의성을 개선하고 드라이버의 사전 수요를 확보하기 위해 멀티 호출, 대신 불러주기 등 다양한 호출 서비스도 이달 내 추가할 계획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