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트럭코리아, 대형 전기트럭 'FH 일렉트릭' 공개… "2027년까지 연간 1000대 판매 목표"

    입력 : 2023.03.15 19:15

    볼보트럭 FH 일렉트릭 / 성열휘 기자

    볼보트럭코리아가 1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EV 트렌드 코리아 2023'에서 국내 최초로 대형 전기트럭 'FH 일렉트릭'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FH 일렉트릭은 총 중량(GCW) 40톤급의 대형 트럭으로 1회 충전으로 300km를 주행할 수 있다. 12단 변속기도 채택했다. 볼보트럭은 한국에서 도심 지역 내 배송, 폐기물 수거, 지역 간 운송 및 건설 현장과 같은 광범위한 장소에서 다양한 운송 수요가 전동화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볼보트럭코리아는 전기트럭 공식 출시와 함께 2027년까지 전기트럭의 연간 판매량을 전체의 30% 이상인 1000대로 잡았다.

    또한, 급속 충전 시 1.5시간 내 80%까지 SOC에 도달할 수 있다. 배터리 용량은 최대 540kWh로 고객의 운송 목적 및 주행 거리에 따라 최대 6개의 배터리 팩을 탑재할 수 있다.

    최근 독일에서 진행된 주행 테스트에서 총 중량 44톤의 FH 일렉트릭이 완전 적재 상태에서 단 한 번 충전으로 평균 시속 80km를 유지한 채 343km를 주행한 바 있다. 심야 시간에 차고지에서 중속 충전기로 6~12시간가량 충전하면 80~100% SOC를 달성할 수 있다. 상하차 작업장 및 주행 사이 휴식 시간을 활용해 짧게는 15분에서 90분까지 상시 충전을 하는 사용 패턴의 전환을 통해 300km 이상의 장거리 대형 화물 운송 역시 가능하다. 

    요한 셀벤 볼보트럭 인터내셔널 영업 총괄 부사장 / 성열휘 기자

    이번 행사를 위해 방한한 요한 셀벤 볼보트럭 인터내셔널 영업 총괄 부사장은 "전동화를 선도하는 것은 환경보호 측면에서 탄소 저감뿐만 아니라 사람과 안전에 대한 볼보트럭의 의지를 보여준다"며, "볼보트럭은 지속가능성 측면에서 업계를 선도하는 상용차 제조사로서의 미래 세대를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그룹 차원의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볼보트럭 FH 일렉트릭 / 성열휘 기자

    볼보트럭은 2030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판매되는 신형 트럭의 50%를 전동화 모델로, 2040년까지 판매되는 신차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100% 감축한다는 계획과 함께 2050년까지 넷 제로(Net Zero)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2019년 중형 전기트럭 생산을 시작했다. 이후 지난해 업계 최초로 대형 전기트럭의 양산을 시작해 현재 총 6종의 전기트럭 모델을 판매하고 있다.

    볼보트럭은 전 세계 38개국 이상에서 4300대 이상의 전기트럭을 판매했다. 지난해 유럽의 중형 전기트럭 판매는 1041대로 약 200%가량 성장하며 시장 점유율 3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볼보트럭코리아는 국내 충전 인프라 구축과 관련한 단계별 목표를 구체화했다. 먼저 1단계는 전국의 31개 볼보트럭 자체 서비스 네트워크에 충전 인프라를 설치할 계획이다. 2단계로는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급 업체들과 전략적 제휴를 체결해서 상용차의 특성을 고려한 주요 항만시설 및 물류거점 등 트럭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기존 자동차 전용 충전기에 상용차 충전 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3단계는 정부와의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서 상용차 전용 초급속 충전 인프라 확충을 도모해 나갈 예정이다.

    약 60억원을 투자해 국내 3곳의 볼보트럭 직영 서비스센터에 태양광 발전시설도 연내에 설치 완료한다. 이를 통해 연간 약 574톤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볼보트럭코리아는 한국의 고객에게 고가의 대형 전기트럭 구매 시 경쟁력 있는 맞춤형 금융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볼보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와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협약을 통해 전기트럭 구매 고객에게 보험, 충전소 설치 비용, 타이어 구매 비용 일체를 지원하는 포괄적 금융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박강석 볼보트럭코리아 사장 / 성열휘 기자

    박강석 볼보트럭코리아 사장은 "전기트럭의 장점들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충전 인프라, 긍정적인 사회 인식, 물류업계 정책적 지원 등 여러 각층의 분야에서 변화와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며, "이번 대형 전기트럭의 국내 출시를 원년으로 차세대 물류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