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 올해 말 플래그십 전기 SUV 'EX90' 국내 공개… "5년 연속 1만대 클럽 도전"

    입력 : 2023.03.14 15:06

    짐 로완 볼보자동차 최고경영자(CEO) / 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볼보자동차(이하 볼보)가 올해 말 플래그십 전기 SUV 'EX90'을 한국에 선보이고, 티맵모빌리티와 협력해 차량 내 결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기능을 강화한다.

    볼보코리아는 1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성공적인 전동화 전환의 가속화 및 국내 시장에서의 차별화된 스웨디시 럭셔리 리더십 전달을 위한 중장기적 경영 계획을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는 짐 로완 최고경영자(CEO), 비에른 앤월 최고영업책임자(CSO), 하비에르 발레라 최고운영책임자(COO) 등 총 7명의 볼보 최고경영진이 참석했다.

    올해로 설립 25주년을 맞은 볼보코리아는 올해 국내 시장에서 1만7500대를 판매해 5년 연속 '1만대 클럽'에 도전할 계획이다. 전년 대비 20%가량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볼보코리아는 1만4431대를 팔며 4년 연속 1만대 클럽에 들었고, 국가별 볼보 판매량에서도 9위에 올랐다. 본사 최고경영진 아시아 국가 중 가장 먼저 한국을 찾은 것도 이러한 시장의 가치를 인정한 결과라는 게 볼보코리아 설명이다.

    짐 로완 최고경영자(CEO)는 "3점식 안전벨트를 비롯해 안전의 기준을 만들어 온 볼보는 안전을 단순한 마케팅이나 규제에 대응하는 것이 아닌 회사의 출발점이자 핵심 목표로 생각한다"며, "올해 말 안전과 전동화 기술을 집약한 상징적 신차인 플래그십 전기 SUV EX90을 한국에서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볼보, 플래그십 전기 SUV 'EX90' / 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LG에너지솔루션과 중국 CATL 배터리가 탑재되는 EX90은 1회 충전으로 최대 600km까지 주행할 수 있는 7인승 전기 패밀리카다. 라이더에 더해 센서 16개·레이더 5개·카메라 8개가 탑재돼 사고율을 19% 낮추는 등 안전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볼보는 2040년까지 생산과 판매에서 완전한 탄소중립을 이룬다는 목표 아래 2030년부터 매년 1개 모델을 전기차로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노스볼트와 손잡고 본사가 있는 예테보리에 자체 배터리셀 공장을 설립하는 등 배터리 공급망을 확대 중이다.

    짐 로완 최고경영자(CEO)는 "제가 국내 배터리업체와의 협력을 위해 방한했다는 이야기가 있던데 이번 방문은 볼보코리아 25주년을 기념해 한국 비즈니스와 고객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며, "이미 우리는 한국업체와 기술, 배터리에 대한 협업을 해왔다"고 밝혔다.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가 볼보 모델을 위한 새로운 통합형 TMAP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 성열휘 기자

    특히 이번 행사에는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가 참석해 볼보코리아와 협업을 통해 한층 진보된 '통합형 TMAP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소개했다. 볼보 모델에 올 하반기 중 도입할 새로운 통합형 TMAP 인포테인먼트 서비스에는 차량 내 결제 가능한 '인카 페이먼트', 웨이브 시청 가능한 OTT 서비스, 뉴스와 미디어 스트리밍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지원 기능이 추가될 예정이다. 차량 환경과 운전자 안전에 더 최적화한 사용자경험(UX)도 지원한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 / 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볼보코리아는 고객 만족을 위한 질적 성장도 꾸준히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1110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통해 전국에 7개 전시장과 8개 서비스센터를 신설, 모두 39개 전시장과 40개 서비스센터를 확보할 방침이다.

    이윤모 볼보코리아 대표는 "볼보에게 한국 시장은 가장 역동적인 성장을 기록하고 있는 상징적인 마켓이며 이에 국내 고객의 만족도와 질적 성장을 높이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해 오고 있다"며, "EX90 공개 등 성공적인 전동화 전환 계획에 맞춘 리차지 라인업 강화를 비롯해 네트워크 업그레이드 등 안전과 인간 중심의 가치라는 볼보의 철학을 고객의 삶 속에서 경험하실 수 있도록 중장기적이고 차별화된 성장 전략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