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봄, 쏘카 타고 가장 많이 간 벚꽃 명소는?

    입력 : 2023.03.13 13:55

    쏘카 이용자들이 찾은 전국 벚꽃 명소 리스트 / (주)쏘카 제공

    지난해 봄 쏘카 이용자들은 벚꽃 여행으로 송도센트럴파크를 가장 많이 찾았다.

    (주)쏘카는 차량의 정차 데이터를 기반으로 지난해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찾은 벚꽃 명소 10곳을 공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정차 데이터는 전국 벚꽃 명소 기준 반경 1km 이내 30분 이상 시동을 끄고 정차한 차량의 위치를 기반으로 추출했다.

    데이터에 따르면 쏘카 이용자들은 지난해 벚꽃 개화 시기(3월 20일~4월10일) 송도센트럴파크를 가장 많이 찾았다. 이어 일산호수공원, 수원화성, 서울숲, 여의도, 석촌호수, 서울 어린이대공원, 대구 이월드, 경주 보문단지, 부산 온천천 순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벚꽃 개화 시기와 비교해 지난해 정차량이 가장 급등한 벚꽃 명소는 청주 대청댐으로 172% 증가했다. 다음으로 정차량이 급증한 곳은 서울숲(170%), 진해해양공원(150%), 경주 보문단지(138%), 울산 무거천(133%), 광주 중외공원(118%), 송도센트럴파크(117%), 서울어린이대공원(112%), 춘천 공지천(111%), 일산호수공원(103%) 순으로 나타났다.

    김미루 쏘카 마케팅본부장은 "코로나19로 제한됐던 벚꽃 축제들도 정상화하는 등 오랜만에 거리두기 없이 맞이하는 벚꽃 나들이를 쏘카와 함께 만끽하기를 바란다"며, "본격적으로 이동이 많아지는 봄을 맞아 이용자들이 더 합리적이고 편리한 이동을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