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코리아, M3 라인업 최초 왜건형 '뉴 M3 투어링' 출시

    입력 : 2023.03.09 15:06

    BMW, 뉴 M3 투어링 / BMW 코리아 제공

    BMW 코리아가 M3 라인업 최초의 왜건형 모델 '뉴 M3 투어링'을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뉴 M3 투어링은 BMW M을 대표하는 고성능 스포츠 세단 뉴 M3의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고스란히 유지한 채 왜건형 모델 특유의 공간 활용성을 더해 운전의 즐거움과 실용성을 동시에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외관은 현대적인 감각과 M 특유의 역동적인 디자인 요소들이 결합돼 스포티한 매력을 발산한다. 전면부는 수직형 프레임리스 BMW 키드니 그릴과 날렵한 디자인의 BMW 레이저 라이트, 하단의 대형 공기 흡입구가 조화를 이뤄 강렬하고 압도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측면부는 레이싱카에서 영감을 받은 블랙 하이글로스 사이드 실과 불룩하게 돌출된 앞뒤 오버 펜더가 적용됐다. 또한, 공격적인 뒷범퍼 및 디퓨저 디자인과 트윈 테일파이프를 통해 강렬한 모습을 완성했다. 윗 부분에는 블랙 하이글로스 루프와 루프 스포일러를 장착해 스포티한 감성을 더했다.

    운전자 중심으로 설계된 실내는 디지털화된 BMW의 최신 디자인 요소를 반영했다. 대시보드 위에는 12.3인치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와 14.9인치 컨트롤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BMW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앞좌석에는 탑승객의 몸을 견고하게 지지하는 M 스포츠 시트가 기본 장착됐다.

    트렁크는 기본 500리터이며, 40:20:40 비율로 분할 폴딩되는 뒷좌석 등받이를 모두 접으면 최대 1510리터까지 확장된다. 전동식 트렁크 도어와 독립식 뒷유리 개폐 기능 그리고 루프레일도 갖췄다.

    BMW, 뉴 M3 투어링 / BMW 코리아 제공

    파워트레인은 BMW M 트윈파워 터보 직렬 6기통 가솔린 엔진과 M 스텝트로닉 스포츠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돼 최고출력 510마력, 최대토크 66.3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 시간은 3.6초다. 여기에 M 전용 사륜구동 시스템인 M xDrive가 탑재돼 후륜구동 또는 사륜구동으로 전환이 가능하다.

    트랙 주행을 지원하는 M 전용 기능도 탑재됐다. 트랙션 컨트롤 기능을 총 10단계로 조절 가능한 M 트랙션 컨트롤과 드리프트 주행을 측정 및 기록하는 M 드리프트 애널라이저, M 랩타이머 기능으로 구성된 M 드라이브 프로페셔널이 적용됐다.

    M 모드에는 로드와 스포츠 모드 이외에 모든 전자 장비와 음악, 인포테인먼트 기능 등이 일제히 비활성화하는 트랙 모드가 추가됐다. 버튼 하나만으로 운전자가 모든 감각을 운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다.

    그뿐만 아니라 센터 콘솔의 셋업 버튼을 누르면 엔진과 섀시, 스티어링, 브레이크 시스템 설정을 개별적으로 조정 가능하다.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2개의 M 버튼에 선호하는 설정을 저장해 운전자가 원할 때 즉각 불러올 수 있다.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사양도 적용했다. 조향 및 차선 유지 보조, 최신 BMW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이 포함된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프로페셔널과 서라운드 뷰 기능이 포함된 파킹 어시스턴트 플러스가 적용됐다.

    3-존 에어 컨디셔닝, 하만 카돈 서라운드 시스템, 뒷좌석 선블라인드 등 고급 편의 사양과 측면 수납 그물망 등을 포함한 스토리지 컴파트먼트 패키지, 오토매틱 슬라이딩 및 미끄럼 방지 레일로 구성된 러기지 컴파트먼트 패키지도 기본으로 제공한다.

    뉴 M3 투어링의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1억3490만원이다.(개별소비세 3.5% 적용)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