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기차 '신형 코나 일렉트릭' 공개… "1회 충전 410km 주행"

    입력 : 2023.03.07 16:29

    현대차, 신형 코나 일렉트릭 / 현대차 제공

    현대차가 7일 디 올 뉴 코나(이하 신형 코나) 월드 프리미어 영상을 통해 주요 사양을 공개하고 전기차 버전인 '신형 코나 일렉트릭'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신형 코나 일렉트릭의 실차는 오는 31일 개막하는 2023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최초로 선보인다.

    이번에 공개한 신형 코나 일렉트릭은 64.8kWh 배터리와 150kW 모터를 장착하고 국내 산업부 인증 기준으로 동급 최대 수준인 410km 이상의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 달성이 예상된다.(※항속형 17인치 타이어 기준)

    신형 코나는 신차 디자인 초기 단계부터 전기차 모델을 먼저 디자인해 기존 모델의 독특한 캐릭터를 계승하면서도 마치 전기차만의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 신형 코나 일렉트릭 / 현대차 제공

    외관은 기존 모델의 독특한 캐릭터를 이어받으면서도 현대차의 새로운 조명 디자인 특징 위에 파라메트릭 픽셀 요소를 입힌 '픽셀과 혼합된 수평형 램프', 측면부의 캐릭터 라인을 통한 역동적이고 날렵한 실루엣, '아머(Armor)' 형상의 휠아치 클래딩, 일체형으로 디자인된 스포일러와 보조제동등으로 강조된 스포티함 등 새로운 디자인 요소를 적용해 미래지향적이면서도 대담하고 와이드한 외관을 완성했다. 동급 SUV 대비 최고 수준인 0.27의 공력계수(Cd)도 실현했다.

    현대차, 신형 코나 일렉트릭 / 현대차 제공

    실내는 12.3인치 클러스터와 12.3인치 내비게이션이 통합된 파노라믹 디스플레이, 전방 시계를 확보해주고 넓은 공간감을 극대화해주는 수평형 레이아웃의 크래시패드, 스티어링 휠로 옮겨간 전자식 변속 레버(컬럼 타입), 깔끔히 정돈된 콘솔 공간, 실내 수납공간을 고려해 디자인된 무드 조명, 2열 플랫 플로어 등 다채로운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보다 진보한 이동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안전성 강화도 주목된다. 강화된 충돌 안전 기준에 대응하도록 도어 열림부과 센터 필러 강성을 보강했다. 프론트 사이드 듀얼 멤버 구조를 적용하고 리어 플로어 멤버 고강도 핫스탬핑 소재를 당사 최초로 적용했다.

    현대차는 신형 코나 일렉트릭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차로 유지 보조(LF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지능형 속도제한 보조(ISLA), 안전 하차 경고(SEW),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이 기본 적용했다.

    또한, 실내·외 V2L, 전기차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e-ASD), 스마트 회생제동 시스템, i-PEDAL 등 전기차에 특화된 기능을 갖췄다.

    현대차, 신형 코나 일렉트릭 / 현대차 제공

    신형 코나 일렉트릭은 차량을 항상 최신 사양으로 유지할 수 있는 무선(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ccNC(Connected Car Navigation Cockpit), 빌트인 캠 2, 카페이와 연동해 실물 카드 없이도 결제가 가능한 e hi-pass(e 하이패스) 기능 등을 동급 최초로 적용했다.

    특히 ccNC는 신규 EV 전용 모드가 최초로 구현돼 EV 관련 정보와 기능을 한눈에 쉽게 확인하고 조작 가능하도록 돕는다. 신규 EV 전용 모드는 차박 시 실내 조명 밝기에 의한 눈부심 불편을 줄여주는 '실내 조명 최소화', 급속 충전 성능을 최적의 상태로 유지해주는 '배터리 컨디셔닝', 충전 잔여량에 따라 주행가능거리를 중심으로 공조를 최적화해주는 '주행거리 중심 공조 제어', 배터리 잔량과 목적지까지의 이동 거리를 분석해 충전이 필요한 경우 최적의 충전소를 경유지로 안내해주는 'EV 경로 플래너' 등을 제공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코나 일렉트릭은 넓어진 공간과 높아진 고급감, 향상된 사용성을 기반으로 다재다능한 전천후 모델로 개발됐다"며, "아이오닉을 통해 쌓아온 EV 리더십을 이어받아 전기차 시장의 주도권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