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기차 브랜드 '알파모터', 2023 서울모빌리티쇼서 세계 최초 론칭

    입력 : 2023.03.07 15:33

    알파모터, 전기 픽업트럭 '울프' / 알파모터 제공

    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미국의 전기차 브랜드 '알파모터'가 세계 첫 데뷔 무대로 2023 서울모빌리티쇼를 선택했다고 7일 밝혔다.

    알파모터는 2020년 한국계 미국인 창립자들을 중심으로 자동차와 IT, 금융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캘리포니아에 설립한 전기차 스타트업이다. '인류를 움직이는 것'을 모토로 자동차 혁신과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노력하는 회사다.

    알파모터는 레트로 디자인이 특징인 에이스(쿠페)와 잭스(크로스오버), 울프(픽업트럭 시리즈), 사가(세단)에 이어 렉스(SUV)까지 라인업이 추가되면서 총 사전 예약 1조원 이상의 수익이 예상되는 등 전기차 업계의 기대주로 떠올랐다. 또한, 전기차 시스템 기술에 관한 다양한 디자인 특허와 수상 경력을 통해 지속적인 실행 능력을 입증하고 있다.

    알파모터, 전기 픽업트럭 '울프' / 알파모터 제공

    이번 서울모빌리티쇼에서는 세련된 4인승 전기 픽업트럭 '울프 플러스'와 '울프'를 선보인다. 울프 플러스는 싱글 모터 후륜구동과 듀얼 모터 사륜구동 두 가지 엔진을 탑재해 1회 충전으로 402~443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알파모터는 내년부터 사전 예약을 통해 울프 플러스 판매를 시작하고, 2025년도에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알파모터 에드워드 리 대표는 "알파모터의 비전은 ESG 혁신을 이끌어가는 세계적 리더이자 친환경적인 경제를 달성하는 것이며, 이에 부합하는 최적의 전시회로 서울모빌리티쇼를 선택했다"며,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울프 전기 픽업트럭을 비롯한 자사의 모빌리티 솔루션을 선보이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최초 론칭 장소로 한국의 서울모빌리티쇼를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공동창업자 이소윤 대표는 "알파모터는 모빌리티 솔루션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신선한 기회를 제공하고, 나아가 친환경적인 선한 영향력으로 인류를 움직이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올해 서울모빌리티쇼는 오는 30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오는 31일부터 내달 9일까지 총 10일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개최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