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코리아, 상품성 강화한 '2023년형 투아렉' 사전 계약… 가격은?

    입력 : 2023.02.13 17:01

    폭스바겐, 2023년형 투아렉 / 폭스바겐코리아 제공

    폭스바겐코리아가 플래그십 SUV '2023년형 투아렉'의 사전 계약에 돌입한다고 13일 밝혔다. 고객 인도는 내달 중 시작한다.

    2023년형 투아렉은 더욱 효율적이고 환경 친화적인 새로운 엔진을 탑재하고, 기존 모델 대비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사양을 추가해 상품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파워트레인은 V6 3.0리터 TDI 엔진을 새롭게 탑재했다. 두 개의 SCR 촉매 변환기를 장착한 트윈도징 테크놀로지 시스템으로 질소산화물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그리고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이 조합돼 최고출력 286마력, 최대토크 61.2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복합 연비는 10.8km/l(도심: 9.6km/l, 고속: 12.8km/l)다.

    기존 최상위 트림에만 적용했던 IQ.라이트는 전 트림에 기본 적용됐다. IQ.라이트는 총 256개의 LED 모듈이 멀티펑션 카메라, 주행 속도 및 GPS 정보 등을 종합해 주행 상황에 최적화된 조명으로 다양한 상황의 밤길을 낮처럼 비춰준다.

    최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IQ.드라이브도 전 트림에 기본 탑재됐다. 특히 IQ.드라이브의 대표적인 시스템인 트래블 어시스트를 통해 주행 편의성 및 안전성을 한층 강화했다. 트래블 어시스트는 카메라 및 센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레인 어시스트 등 주행 보조 시스템을 통합해 시속 0~250km의 속도 구간에서 능동적으로 주행을 보조해 주행 상황 전 구간에서 주행 편의성을 극대화해 운전자의 피로도를 낮춰준다.

    이 외에도 전방추돌경고 및 긴급제동 프론트 어시스트, 전방 크로스 트래픽 어시스트, 사이드 어시스트, 프로액티브 탑승자 보호 시스템 Pre Crash 360º 등 운전자 주행 보조 및 안전 시스템이 전 트림에 기본 탑재됐다.

    폭스바겐, 2023년형 투아렉 / 폭스바겐코리아 제공

    외관은 플래그십의 카리스마를 담았다. 전면부는 금속을 가공한 듯한 크롬 그릴이 견고하면서도 당당한 인상을 강조하며, 프론트 그릴과 연결된 LED 매트릭스 헤드라이트는 폭스바겐만의 시그니처 프론트 디자인을 완성시킨다. 측면부는 볼륨감 넘치는 라인과 두드러진 프론트 휠 하우징으로 입체적이고, 후면부의 L자형 시그니처 라이트는 넓은 전폭을 강조하면서 강력한 존재감을 발산한다.

    특히 R-Line 트림에는 전면부 및 측면부의 R-Line 배지, 블랙 라인이 적용된 에어 스트립 라인과 R-Line 범퍼 디자인 및 21인치 스즈카 블랙 알로이 휠을 적용해 다이내믹한 감성을 더했다.

    폭스바겐, 2023년형 투아렉 / 폭스바겐코리아 제공

    실내는 운전자 맞춤형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를 제공해 편의성을 높였다. 12.3인치 디지털 콕핏과 한국형 내비게이션을 포함한 15인치 디스커버 프리미엄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윈드실드 헤드업 디스플레이로 완성되는 이노비전 콕핏은 탁 트인 시각적 개방감과 함께 직관적인 디지털 인터페이스의 정수를 보여준다.

    앞좌석에는 전동식 허벅지 지지대 와 쿠션 및 등받이 사이드 볼스터 조절을 포함해 18개 방향으로 조절이 가능한 '에르고 컴포트 시트'가 기본 장착됐다. 또한, 2023년형부터 8가지 모드를 지원하는 마사지 시트가 새롭게 추가됐다. 앞좌석 통풍 및 앞·뒷좌석 히팅 시트도 기본 적용돼 쾌적한 환경을 제공한다.

    전 트림에는 스마트폰 무선 충전 및 앱커넥트, 파노라마 선루프를, 프레스티지 트림부터는 4존 클리마트로닉 자동 에어컨, 30가지 컬러의 앰비언트 라이트, 전동식 스티어링 컬럼을 적용했다.

    2023년형 투아렉은 프레스티지 트림부터 주행 모드에 따라 차체 높낮이를 최적화해 조절이 가능한 '에어 서스펜션'이 적용됐다. 이를 통해 오프로드 특성을 더욱 극대화함과 동시에 최상의 안락함을 유지해 온로드와 오프로드를 아우르는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운전자는 센터콘솔에 위치한 '드라이빙 프로파일 셀렉션'과 '에어 서스펜션 컨트롤' 로터리 스위치로 다양한 주행 환경에 최적화된 서스펜션 상태와 차체 높이를 조절할 수 있다. 에어 서스펜션 컨트롤은 총 5가지 레벨 모드를 지원한다. 드라이빙 프로파일 셀렉션으로 선택한 주행 모드에 따라 최적의 차체 높이가 자동으로 세팅되는 'SYNC 모드', 시속 120km 이상 주행 시 공기 저항을 줄이고 차량의 핸들링을 개선시키기 위해 차체가 15mm 낮아지는 '로드(Road) 레벨 모드', 차체 높이를 25mm 높여주는 '오프로드(Off-Road) 레벨 모드'와 차체를 70mm까지 높여 험난한 지형 주행에 적합한 '오프로드+(Off-Road+) 레벨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프론트 액슬을 25mm, 리어 엑슬을 40mm 낮춰주는 '로딩(Loading) 레벨 모드'는 차량에 쉽게 짐을 싣고 내릴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앞바퀴와 함께 뒷바퀴 스티어링 각도를 조절하는 '올 휠 스티어링' 시스템도 적용됐다. 시속 37km 이하의 저속 주행에서는 앞바퀴와 뒷바퀴가 반대 방향으로 조향돼 차량 회전 반경이 줄고 조작성이 향상된다. 시속 37km 이상의 속도에서는 앞바퀴와 뒷바퀴가 같은 방향으로 조향돼 고속 주행 시 차량의 민첩성을 향상시켜 높은 주행 안정성을 확보해 준다.

    2023년형 투아렉의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프리미엄 8830만2000원, 프레스티지 9782만7000원, R-Line 1억284만7000원이다.(개소세 인하분 3.5% 적용)

    폭스바겐코리아 사샤 아스키지안 사장은 "혁신적인 기술, 최고 수준의 안락함, 운전의 즐거움까지 모두 갖춘 폭스바겐의 가장 진보된 플래그십 SUV '2023년형 투아렉'의 진면목을 더 많은 고객이 경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