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지난해 전기차 11만대 판매… 전년比 44% 증가

    입력 : 2023.01.25 14:57

    아우디, 지난해 전기차 11만대 판매… 전년比 44% 증가 / 아우디 코리아 제공

    아우디가 지난해 전동화 전략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이루었다.

    아우디는 지난해 11만8169대의 전기차를 판매했다고 25일 밝혔다. 특히 전체 판매량 가운데 순수 전기차의 비중은 2021년 대비 44% 증가했다.

    아우디 이사회 멤버 및 세일즈 & 마케팅 최고 책임자인 힐데가르트 보트만은 "순수 전기차 모델 판매량 증가는 아우디의 e-모빌리티 전략이 올바른 방향을 향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말했다. 앞서 아우디는 2026년부터 전 세계 모든 시장에 선보이는 신차로 순수 전기차만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프리미엄 콤팩트 세그먼트의 Q4 e-트론(스포트백 모델 포함)과 e-트론 GT 콰트로에 대한 높은 수요는 지속가능한 프리미엄 모빌리티로 옮겨가기 위한 아우디의 여정에 가속도를 더하고 있다. 아우디는 올 하반기 국내 출시될 Q8 e-트론 또한 전기차 부문의 선구자 역할을 해온 e-트론의 성공 스토리를 계속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순수 전기차 모델과 더불어 A3(+12.1%), A4(+8.0%), Q5(+2.7%)가 전체 포트폴리오 중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였다. 지난해 고성능 차량을 생산하는 아우디의 자회사인 아우디 스포트에게도 특별한 한 해였다. 2021년 대비 15.6% 성장한 4만5515대에 이르는 판매 기록하며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아우디는 유럽에서 2021년 대비 1.2% 증가한 62만4498대를 판매했다. 유럽에서도 순수 전기차 모델에 대한 수요가 급속히 증가했다. Q4 e-트론(+99.4%), e-트론 GT(+29.2%), e-트론(+8.5%) 모델을 통해 증가 추세를 확인할 수 있다. 아우디 스포트 또한 유럽에서 2만9417대(30.8% 증가)를 판매하며, 유럽 내 29개국에서 연이은 판매량 증가 행진을 이어갔다.

    특히 독일(21만4678대, 18.7% 증가)은 유럽 내 아우디 실적을 견인했다. 이 중 순수 전기차 판매의 주목할만한 증가 추세(+87.8%) 덕분에 시장점유율이 크게 증가했다. 아우디 스포트 또한 1만2993대의 순수 전기 고성능 모델을 판매(43% 증가)하며, 자국 시장에서 신기록을 세웠다.

    순수 전기차 모델에 대한 수요는 미국에서도 급등했다. 2021년 대비 47.3% 증가한 1만6177대 판매를 기록했다. 이 중 e-트론 판매량만 1만397대(+7.2%)를 기록했다. 아우디는 Q4 e-트론, Q4 스포트백 e-트론 출시 이래 업계에서 가장 다양한 전기차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전체 판매 대수는 18만6875대(-4.7%)로 다소 감소했지만, 전기차에 대한 고객 수요는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중국은 2021년 대비 8.4% 감소한 64만2548대를 판매했다. 반면 중국에서 판매된 순수 전기차 모델 대수는 9.8%까지 증가했다. 이는 새로운 Q5 e-트론 로드젯, Q4 e-트론, RS e-트론 GT로 중국 내 전기차 포트폴리오를 성공적으로 성장시킨 결과다. A3(10.0% 증가), A4(14.9% 증가), Q5(4.5% 증가)도 이러한 중국 시장 성장세에 기여했다.

    전 세계 시장에서의 순수 전기차 수요는 90.2%까지 증가했다. 아우디는 지정학적인 위기 상황에 따라 추가적인 영향을 받고 있는 공급망 및 물류 병목현상에도 불구하고 시장에 16만310대(3.5% 감소)를 판매했다. 특히 중동(+47.9%), 인도(+27.1%), 대만(+22.2%)에서 주목할만한 성장을 이뤘다.

    힐데가르트 보트만은 "역동적으로 급변하는 전 세계 상황에서도 아우디의 글로벌 팀은 지난해 다시 한 번 경쟁력을 입증했다"며, "전 세계적인 경제 위기 상황에 직면하고 있지만 아우디는 전동화 전략에 자신감을 갖고 미래를 향해 전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