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횡령·배임' 조현범 한국타이어 회장 자택 압수수색

    입력 : 2023.01.19 16:43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회장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제공

    검찰이 회삿돈을 사적으로 유용한 정황을 포착한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 회장을 강제수사에 나섰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이날 조 회장 자택과 한국타이어 본사, 계열사 등 10여 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회계 장부 등을 압수하고 있다.

    최근 검찰은 서울서부지검으로부터 조 회장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해왔다. 검찰은 조 회장이 회사자금을 개인 집수리, 수입차 구매 등에 사용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횡령·배임 규모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와 별개로 검찰은 한국타이어의 계열사 부당 지원 의혹도 수사하고 있다. 한국타이어는 2014년 2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계열사 MKT(한국프리시전웍스)가 제조한 타이어 몰드를 다른 제조사보다 비싼 가격에 사주는 방식으로 부당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한국타이어가 MKT에 몰아준 이익이 조 회장 등에게 흘러갔을 가능성이 있다는 게 검찰 시각이다.

    MKT는 한국타이어가 50.1%, 조 회장이 29.9%, 조현식 한국앤컴퍼니 고문이 20.0%의 지분을 갖고 있다. 총수 일가 지분이 절반가량이다. MKT는 2016년부터 2017년까지 조 회장에게 65억원, 조 고문에게 43억원 등 총 108억원의 배당금을 지급했다.

    현재 조 회장은 피의자로 입건된 상태다. 공정거래위원회가 검찰 요청에 따라 조 회장을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