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협력업체 "수출 물류비 2배 증가…정부·부산시 지원 방안 마련해야"

    입력 : 2023.01.12 17:19

    르노코리아자동차 CI / 르노코리아자동차 제공

    르노코리아자동차(이하 르노코리아) 협력업체들로 구성된 르노코리아협력업체협의회가 급증한 수출 물류비에 따른 어려움을 정부와 부산시에 호소했다.

    르노코리아는 12일 협의회가 "지난 3년 동안 코로나19, 반도체 부품 부족, 원부자재 가격 상승,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최근 수출 물류비가 2배 이상 증가하면서 경쟁력 위기에 처했다"며, "생존을 위협받는 협력업체들을 위해 정부와 부산시가 수출 지원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세계 각국이 자국 경제를 위해 해상 수출입 물류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현 상황에서 우리 정부도 기존의 수출 지원 정책에 더해, 특히 전용 선사가 없는 국내 자동차 완성차 및 부품 협력업체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수출 물류 지원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프랑스가 초과 이익을 달성한 선사들의 운임을 동결·할인해준 사례 등도 제시했다.

    또한, 르노코리아와 부품 협력업체의 수출 물량이 부산 수출 경제의 15~20%를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협의회는 "국내 1, 2위 자동차 업체와 달리 르노코리아와 협력사들은 높은 운임을 주고도 수출 선박을 어렵게 계속 찾아야 하는 상황"이라며, "고운임과 선박 확보난의 이중고를 겪고 있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수출이 급감해 최소 생산 물량이 확보되지 않으면 협력업체들의 경영 악화와 직원들의 일자리 상실이 현실화할 수 있다"며, "일촉즉발 위기에서 정부와 부산시는 자동차 전용선 확보와 수출 물류비 개선, 항만 시설 이용 비용 개선 등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