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 전동화 비전 담은 '인셉션 콘셉트' 공개… "1회 충전 800km 주행"

    입력 : 2023.01.06 18:07

    푸조 인셉션 콘셉트 / 스텔란티스​코리아 제공

    푸조가 5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23에서 브랜드의 미래 비전을 구체화한 '인셉션 콘셉트'를 세계 최초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인셉션 콘셉트의 '인셉션(INCEPTION)'은 라틴어로 '시작(Inceptio)'을 의미한다.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는 푸조의 엄중한 선언과 의지를 내포했다. 인셉션 콘셉트는 독창적인 기술과 독점적인 자동차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린다 잭슨 푸조 CEO는 "올해부터 모든 라인업에 전동화를 적용하고, 향후 2년간 순수 전기차 5종을 출시할 계획"이라며, "2030년까지 푸조를 유럽 최고의 전기차 브랜드로 만드는데 시작을 알리는 모델이 인셉션 콘셉트"라고 말했다.

    푸조 인셉션 콘셉트 / 스텔란티스​코리아 제공

    인셉션 콘셉트는 푸조 브랜드 고유의 고양이스러운 외관을 유효하게 가져가면서도, 새로운 시대를 위한 재해석을 가미했다. 새로운 디자인 언어는 2025년부터 차기 푸조 모델에 도입된다.

    외관은 전면에서 루프, 후면까지 이어지는 거대한 유리 표면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유리 표면은 특수 처리를 통해 열 및 자외선 차단 문제를 해결했다. 프론트 페시아는 3개의 상징적인 발톱이 통합된 올 뉴 푸조 라이트 시그니처를 채택했으며, 전체 프론트 그릴과 시그니처 부품을 하나로 통합하고 센서를 내장했다. 중앙에는 3D 발광 효과가 있는 로고가 빛을 낸다.

    도어는 커뮤니케이션에 활용된다. 도어를 수평으로 가로지르는 플래시 스크린의 형태를 띤 테크 바가 적용돼 운전자와 승객이 접근할 때 차량 외부로 각기 다른 메시지를 내보낸다. 일반적인 환영 및 환송 메시지와 더불어 배터리 충전 수준도 표시해 준다. 또한, 운전자를 인식해 각 탑승자가 원하는 실내 설정이 가능하다.

    푸조 인셉션 콘셉트 / 스텔란티스​코리아 제공

    인셉션 콘셉트는 스텔란티스 그룹의 순수 전기차 플랫폼 'STLA 라지'를 기반으로 설계됐다. 전동화를 위해 설계된 해당 플랫폼은 실내를 완전히 재구성하는 주요한 차이를 형성한다. STLA 라지 플랫폼은 길이가 5m에 달하면서도 낮고 효율적인 실루엣을 제공한다.

    그랜드 투어러를 위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인테리어 또한 색다른 주행 경험을 선사하도록 시트 배치를 새롭게 했다. 높은 벨트 라인은 안전 받침대 역할을 하며, 시트를 낮게 설치해 전 좌석에 보다 넓은 공간을 제공한다. 탑승객은 다이내믹한 드라이빙과 휴식 등의 상황에 맞는 승차감을 즐길 수 있다. 실내에서 더 이상 대시보드를 찾아보기 힘들게 됐다는 점도 혁신적인 요소로 꼽힌다. 최소한의 기능만 남은 콕핏을 운전자 기준 아래쪽에 설치해 운전자에게 탁 트인 시야를 제공한다.

    푸조는 차세대 아이-콕핏을 통해 선보일 '하이퍼스퀘어 컨트롤 시스템'도 공개했다. 이 시스템은 고전적인 스티어링 휠과 버튼을 모두 대체하고, 중앙에 장착된 화면과 각 모서리에 위치한 원형의 모듈을 통해 제어된다. 여기엔 스텔란티스의 STLA 스마트 콕핏 기술 플랫폼이 포함된다. 차세대 아이-콕핏은 주행 시 차량 주위 모든 방향에서 접근하는 보행자의 정보를 원형 디스플레이로 제공해주는 'Halo 클러스터'와 결합된다. 레벨4 수준으로 자율주행 전환 시에는 하이퍼스퀘어가 사라지고, 대신 대형 파노라마 스크린이 차량 하단에서 나와 새로운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

    푸조 인셉션 콘셉트 / 스텔란티스​코리아 제공

    인셉션 콘셉트는 800V 시스템을 적용했다. 100kWh 배터리를 갖춰 한 번 충전으로 최장 800km를 이동할 수 있다. 효율은 100km당 12.5kWh에 불과할 정도로 뛰어나다. 배터리는 1분에 30km, 5분에 150km까지 충전한다. 케이블 없이 무선 충전도 가능하다. 전후면에 부착된 두 개의 전기모터는 사륜구동으로 다이내믹한 드라이빙을 제공한다. 총 출력은 680마력(500kW)을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는 도달 시간은 3초다.

    마티아스 호산 푸조 디자인 디렉터는 "푸조는 변화하고 있지만, 인셉션 콘셉트는 여전히 푸조로 남아 있다"며, "고양이 같은 푸조 고유의 매력을 담겼다"고 말했다.

    또 이어 "인셉션 콘셉트는 2030년까지 푸조의 탄소 발자국을 50% 이상 줄이려는 우리의 목표를 보여주는 동시에, 운전의 공간적 경험을 재창조한다"고 덧붙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