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투닷 '자율주행 셔틀', 서울 상암 이어 청계천 달린다

    입력 : 2022.11.24 16:08

    포티투닷, 수요 응답형 자율주행 셔틀 / 포티투닷 제공

    포티투닷(42dot)이 서울 청계천에서 수요 응답 교통수단(autonomous-demand responsive transport, 이하 aDRT) 자율주행 셔틀을 운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서울 상암동에서 유상 운송을 시작한 지 약 1년 만으로, 자율주행 셔틀의 서울 도심 진출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포티투닷은 이날 aDRT 공식 오픈 행사를 가진 뒤 오는 25일부터 시민 대상으로 운행에 들어간다. 운행 구간은 청계광장에서 세운상가까지로 한번 순환에 약 20분이 소요된다. 운행 구간은 내년 상반기 내 청계 5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요금은 무료다. 유상 운송 시점은 추후 서울시와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포티투닷, 수요 응답형 자율주행 셔틀 / 포티투닷 제공

    포티투닷의 aDRT는 카메라와 레이더 센서를 혼합해 실시간으로 주변을 인식하며 달린다. 카메라 12대, 레이더 6대가 탑재됐다. 총 8명이 탈 수 있으며, 안전 요원을 제외한 최대 7명이 탈 수 있다.

    청계천은 서울 도심 한복판을 끼고 흐르면서 역사 유적을 비롯한 관광지, 문화 예술 회관, 대기업, 산책로 상가 등이 밀집된 복합 공간으로 연간 4000만명이 찾는 인기 명소다. 이 같은 청계천 특성상, 무단횡단 보행자 및 이륜자동차 통행이 빈번하고 상가 인근에는 주정차 차량이 많은 만큼, 서울시와 논의를 통해 운행 초기에는 위험 상황 시에는 자율주행 모드를 고집하기보다는 수동 운전으로 즉시 전환하는 등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운행키로 했다.

    포티투닷은 오토바이, 자전거, 보행자가 혼재된 복잡한 도로 환경에서 지속적으로 자율주행 서비스를 운영하고, 이를 통해 축적되는 데이터를 이용해 자율주행 기술을 고도화할 예정이다.

    탑승을 원하는 승객은 상암에서와 마찬가지로 TAP! 앱을 통해 차량을 호출하면 탈 수 있다. 운행 시간은 평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토요일은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다. 일요일과 공휴일은 청계천 일대에 대한 서울시의 차 없는 거리 지정에 따라 운행하지 않는다.

    포티투닷 송창현 대표는 "청계천처럼 개성 있는 서울 도시에서 더욱 많은 시민에게 자율주행을 기술을 경험케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운행 지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동시에 인공지능(AI) 모빌리티 기업으로서 글로벌 소프트웨어(SW) 센터의 역량을 결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