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플래그십 SUV '올 뉴 그랜드 체로키' 5인승·4xe 사전 계약 돌입

    입력 : 2022.11.23 18:25

    지프, 럭셔리 플래그십 SUV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스텔란티스 코리아 제공

    지프가 내달 국내 출시를 앞둔 럭셔리 플래그십 SUV '올 뉴 그랜드 체로키'와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의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5세대로 완전히 새롭게 거듭난 올 뉴 그랜드 체로키는 지난해 11월 브랜드 최초의 3열을 탑재한 '올 뉴 그랜드 체로키 L'을 국내 먼저 소개했다. 고급스러운 내외관 디자인과 6~7인승의 여유로운 탑승 공간을 제공한다. 여기에 2열, 5인승 모델의 '올 뉴 그랜드 체로키'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파워트레인을 얹은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를 더해 올 뉴 그랜드 체로키의 라인업을 완성한다.

    올 뉴 그랜드 체로키는 리미티드와 오버랜드, PHEV 모델인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는 리미티드와 써밋 리저브 등 각각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외관은 더욱 현대적으로 발전한 모습을 통해 역대 가장 고급스러운 그랜드 체로키를 탄생시켰다. 더 넓고 커진 지프의 상징인 세븐-슬롯 그릴과 새로워진 프론트 페시아는 첨단 기술을 내포했다. 뒤로 갈수록 낮아지는 루프는 차량의 넓은 공간과 활용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공기역학적 성능과 효율을 향상시킨다. 낮아진 벨트 라인과 확장형 글라스는 실내로 더 많은 빛을 들어오게 하고 외부 시야를 확장한다.

    실내는 수공예 소재와 현대적인 편의 사양을 갖췄다. 전면 패널은 운전자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재조정된 센터 스택, 10.25인치 컬러 클러스터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10.1인치 터치 스크린 디스플레이에는 티맵 내비게이션을 적용했다.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사양도 적용했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보행자 감지 긴급 브레이킹 시스템, 사각지대 및 후방 교행 모니터링 시스템, 풀 스피드 전방 충돌 경고 플러스 시스템, 액티브 레인 매니지먼트 시스템 등을 기본 사양으로 적용해 안전성을 강화했다. 오버랜드 트림 이상은 360도 서라운드 뷰 카메라와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추가로 적용하고, 올 뉴 그랜드 체로키 L과 마찬가지로 매킨토시 사의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을 적용했다.

    올 뉴 그랜드 체로키는 V6 3.6리터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했다. 여기에 트림별로 쿼드라-트랙 I, 쿼드라-트랙 II 등 4x4 시스템을 결합했다. 오버랜드 트림부터는 전자식 세미-액티브 댐핑 기능이 장착된 지프 쿼드라-리프트 에어 서스펜션은 어떠한 주행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드라이빙을 지원한다.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는 지프가 '제로 에미션 프리덤'이라는 무공해 비전을 향해 나아가는 여정에 선보인 PHEV다. 국내에서는 랭글러 4xe에 이어 두 번째로 소개하는 PHEV 모델이다. 온로드에서의 다이내믹함과 4x4 성능, 4xe 시스템이 완벽한 균형을 자랑한다. 특히 탁월한 트레일 기능을 제공하면서도 전기 모드만으로 최장 48km(WLTP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올 뉴 그랜드 체로키가 리미티드 8550만원, 오버랜드 9350만원이며,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는 리미티드 1억320만원, 써밋 리저브 1억2120만원이다.

    스텔란티스 코리아 제이크 아우만 사장은 "올 뉴 그랜드 체로키와 4xe는 지프의 진보된 첨단 기술과 프리미엄에 대한 가치를 가장 대표적으로 보여주는 브랜드 럭셔리 플래그십 SUV"라며, "그 중 한국 시장에 두 번째로 소개하는 4xe 모델인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는 지프의 제로 에미션 프리덤 비전을 공고히 하는 가운데 소비자 선택권을 확대해 더 많은 고객이 친환경 지프를 경험할 수 있도록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