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전기차 무선 충전 플랫폼' 공개

    입력 : 2022.11.21 18:51

    전기차 무선 충전 플랫폼 적용한 쌍용차 코란도 이모션 / 쌍용차 제공

    쌍용차가 중장기 선행연구 차원에서 산업부 국책 과제로 개발 중인 '전기차 무선 충전 플랫폼'을 공개했다.

    쌍용차는 21일 서울 코엑스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로 열린 2022 전파방송산업 진흥주간 행사에서 전기 SUV '코란도 이모션'을 활용한 무선 충전 플랫폼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전기차 무선 충전 플랫폼은 61.5kWh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를 탑재한 코란도 이모션에 22kW 무선 충전 시스템을 적용해 완전 충전까지 3시간 정도 소요된다. 유선 충전 시스템 케이블 무게로 인한 고객 불편 등을 해소하는 기술이다.

    쌍용차는 충전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기술을 추가로 개발 중이며, 정차 중 무선 충전은 물론 급전 선로로 주행 중 충전할 수 있는 신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기존 전기차 배터리 용량을 3분의 1로 축소, 배터리 가격을 대폭 낮춰 소비자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쌍용차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산업부 국책 과제 '전기차용 고안전·고편의성 무선 충전 플랫폼 상용화 개발'에 참여해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 한국전기연구원, 연세대, 동양이엔피, 바이에너지 등과 연구개발을 수행하고 있다. 향후 차량 검증과 신뢰성 시험을 거쳐 양산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