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티비유, 차량간 급속충전 신기술 기반 에너지 거래 솔루션 실증 업무협약 체결

    입력 : 2022.11.21 11:25

    (왼쪽부터) 백상진 티비유(TBU) 대표, 윤승규 기아 국내eBiz솔루션 실장 / 기아 제공

    기아가 전기차 충전 스타트업 티비유와 함께 전기차 구매 고객의 충·방전 에너지 거래를 통한 수익 확보와 동시에 소비자 체감 충전 시간 제로화 솔루션 실증에 나선다.

    기아는 21일 기아 360(서울 압구정동 소재)에서 차량간(V2V, Vehicle to Vehicle) 급속충전 신기술 기반 에너지 거래 솔루션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백상진 티비유(TBU) 대표, 윤승규 기아 국내eBiz솔루션 실장이 참석했다.

    차량간 급속충전은 현재 꾸준한 판매 증가를 보이고 있는 전기차의 차량간 급속충전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다. 차량 내부 시스템을 활용해 전기차의 충전구끼리 케이블로 연결시 차량간 충·방전을 가능하게 한다.

    티비유는 전기차 충전 플랫폼 '일렉배리'를 서비스하는 스타트업으로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 승인을 받아 이동형 전기차 충전 서비스 개시를 앞두고 있다. 또한, 인공지능(AI) 기반 충전 수요 공급 매칭 최적화 알고리즘, 충전소 운영 효율 예측 서비스 등 데이터 분석을 통한 특화 솔루션들을 제공하고 있다.

    기아는 현재 시중에서 제공 중인 트럭을 활용한 이동형 충전 서비스 대비 충전 시간과 차량 개조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한 차량간 급속충전 신기술을 개발 중이다. 상용화될 경우 기아 전기차 구매 고객은 충·방전 전력 거래를 통한 수익 창출이 가능하다.

    이러한 에너지 거래가 플랫폼 비즈니스로 확장될 경우 개인은 차량에 잔존하는 전력 재판매를 통해 수익을 확보할 수 있다. 충전 사업자는 구독형 서비스를, 택시 및 렌터카 업체는 유휴 시간을 활용한 수익 모델 추가 확보가 가능하다. 최종 소비자는 충전 인프라 설치, 충전을 위한 이동 및 대기 시간이 필요 없어 전기차 활용에 큰 제약이 사라지게 되는 것이 특징이다.

    기아와 티비유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전기차 소유 고객의 체감 충전 시간 경감, 전력 재판매를 통한 수익 모델 확보, 에너지 시장 활성화 대비한 플랫폼 비즈니스 확장성 등을 지속적으로 검증해 나갈 계획이다.

    기아 관계자는 "에너지 관련 규제 해소시 차량간 급속충전 신기술은 플랫폼 비즈니스로의 확장성이 높으며 공동주택 비율이 높은 국내에 최적화된 솔루션"이라며, "앞으로도 전기차 고객의 미충족 욕구를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실증 업무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