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구매, 연말이 '적기'

    입력 : 2022.11.18 16:05

    케이카 홈서비스 타임딜 / K Car 제공

    연말을 앞두고 중고차 시세가 하락을 이어가며 구매에 대한 부담이 낮아지고 있다. 신차 모델의 연식변경 등 계절적 영향에 중고차 공급이 늘고, 여기에 업체들의 프로모션이 더해지며 중고차 구매의 적기가 왔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중고차 시세가 하락을 이어가며 구매에 대한 부담감을 줄여주고 있다. 주요 중고차 관련 업체들이 최근 발표한 11월 중고차 시세 전망에 따르면 중고차 시장 전반의 시세 하락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다.

    11월과 12월은 연식변경을 앞둔 시기인 만큼 가격이 조정되는 점도 구매 부담을 낮춰주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신차의 할인 판매 프로모션과 자동차 연식변경 모델 출시 등의 영향으로 기존 모델들의 중고차 감가 요인이 더해지기 때문이다.

    또한, 해가 바뀌고 봄이 다가오면 성수기를 맞아 시세가 상승하는 경향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연말이라는 시점은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중고차 구매를 고려하기에 좋은 시기다.

    대표적으로 시세 강세가 이어졌던 신차급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모델은 신차 구매가보다 10~15% 가량 높은 가격에 거래됐던 기현상이 점차 해소되고 있다. 올해 하반기 들어 중고차 시장이 점차 안정을 찾고 있고, 소비자들이 구매를 미루는 이연 현상이 나타나면서 가격 역전이 점차 해소되고 있다.

    K Car(케이카)의 11월 시세 전망 분석에 따르면 대표적인 전기차 브랜드 테슬라는 전월 대비 모델X 4.1%, 모델Y 3.4% 하락을 보였다. 인기 높은 국산 SUV 하이브리드 모델의 대표로 꼽혀온 기아 쏘렌토 하이브리드 4세대가 전월 대비 1.3% 하락했고, 현대차 투싼 하이브리드도 같은 기간 5% 하락을 나타냈다. 독일 완성차 모델들의 시세도 하락 폭이 비교적 큰 편이다. 폭스바겐 더 파사트와 BMW X1(E84)가 전월 대비 각각 7.9%, 6.9% 하락했다.

    박상일 케이카 PM1 팀장은 "11월은 계절적인 요인으로 인해 중고차 구매를 고려하는 소비자들이 비교적 유리한 조건으로 차량을 구매할 수 있는 시기"라며, "시장이 점차 진정되면서 구매자들의 가격 부담도 낮아지는 추세"라고 말했다.

    중고차 구매를 돕는 다양한 프로모션과 상품 출시도 이어지고 있다. 먼저 케이카는 최근 신규 등록된 차량을 72시간 내에 내차사기 홈서비스로 구매하면 무료로 배송해 주는 타임딜 서비스를 시작했다. 많게는 수십만원에 달하는 배송 비용을 아낄 수 있다는 점에서 구매 시 느끼는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삼성화재는 제조사 보증수리 기간이 끝난 차량의 고장 수리비를 보장해주는 자동차 고장 수리 보험을 출시했다. 케이카가 제공하는 보증연장 상품인 KW(K Car Warranty)처럼 중고차 구매 시 가장 걱정되는 수리비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다. 이 밖에도 최근 선보인 오토플러스의 중고차 구독 서비스는 물론 연말까지 이어지는 주요 업체들의 침수차 안심 보상제 등도 마련돼 소비자들의 우려를 해소해주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